Los Angeles

Mostly Cloudy
57.9°

2018.11.17(SAT)

Follow Us

골로프킨 vs 알바레즈, 16일 '세기의 재대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2 18:06

복싱 최강자를 가리는 '세기의 재대결'이 벌어진다.

게나디 골로프킨(36, 카자흐스탄)과 카넬로 알바레스(30, 미국)이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다시 맞붙는다. WBC·WBA·IBF 미들급 타이틀전인 이 대결은 1년 전 1차전(무승부) 이후 두 번째다.

골로프킨 알바레즈


외조부가 한국인인 골로프킨은 체급과 관계없이 랭킹을 매기는 '파운드포파운드'에서 항상 1~2위를 오르내리는 강타자다. 지난 5월 이바네스 마티로시안(32)을 2라운드 KO로 꺾고 타이틀 20차 방어전에 성공했다. 통산 38승(34KO) 1무의 전적을 갖고 있다.

골로프킨 전적의 유일한 흠결(1무)을 바로 알바레즈가 만들었다. 지난해 첫 대결에서 둘은 12라운드 접전 끝에 무승부를 기록했다. 알바레스도 49승(34KO) 2무 1패의 기록을 자랑한다. 1패는 50전 전승의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가 안겼다.

두 선수의 메인 이벤트에 앞서 로만 곤잘레스, 데이비드 르뮤, 슈퍼웰터급 세계챔피언 하이메 뭉기아 등, 내로라하는 파이터들의 경기가 언더카드로 계획돼 있다. SBS스포츠가 16일(일) 오전 8시 50분부터 전 경기를 생중계 한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