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19.07.18(Thu)

"행복했던 시간"…김수로→윤은혜, U-20 월드컵 준우승+이강인 골든볼 축하 [종합]

[OSEN] 기사입력 2019/06/15 18:08

김수로, 윤은혜, 서효림, 김민교가 U-20 축구 대표팀을 응원했다. OSEN DB

[OSEN=장우영 기자] 배우 김수로부터 윤은혜까지, 수많은 스타가 FIFA(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과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을 축하하고 응원했다.

대한민국 U-20 축구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에서 1-3으로 패했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앞서 나갔으나 3골을 내주면서 아쉽게 패했다. 하지만 사상 첫 준우승이라는 쾌거를 거뒀고, 대회 기간 동안 2골 4도움을 기록한 이강인은 ‘골든볼’을 거머쥐었다.

사상 첫 준우승과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에게 많은 축하가 쏟아졌다. 연예계 대표 스타들도 축하 대열에 합류하며 기쁨을 나눴다.

김수로는 “덕분에 너무나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너무나 대단하다. 준우승 축하한다. 대한민국 축구 만세! 이미 최고다”고 말했다.

윤은혜는 “정말 꿈같은 U-20 월드컵이 끝났다. 끝까지 싸워준 선수들에게 격려와 박수를 보낸다. 다음을 기대한다”고 말했고, 강예원은 “대한민국 축구는 미래가 밝다. 너무 고생하셨다”고 응원했다.

김민교는 “대한민국 축구 준우승, 이강인 골든볼 수상. 어마어마한 역사를 이뤘다. 우리 선수들, 국빈 여러분 울지 말아라. 진짜 월드컵은 우승하자”고 축하했으며, 한상진은 “내 생애 월드컵 결승을 볼 줄은 몰랐다. 버킷리스트가 이뤄진 느낌이다. 모두가 영웅이고, 골든볼 플레이어다. 우리 선수들 진짜 축하한다”고 말했다.

서효림 역시 “대한민국 선수들 정말 멋지다. 가슴이 뭉클했다”는 소감을 밝혔고, 한승연은 “준우승, 감사합니다. 축하합니다. 고맙다”고 말했다. 하리수는 “정말 멋지게 잘해줘서 고맙고 수고했다. 승패에 상관없이 한국 축구의 새 역사를 만든 영웅들이다. 가슴 속 깊이 감사하고 감동이다”고 응원했다.

한편, 대한민국 U-20 축구 대표팀은 오는 1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