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1.17(Fri)

20만원 샥스핀 오찬에 분노한 광주 "전두환 강제구인 해야"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2/14 17:23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 군사반란을 일으킨 지 40년이 되는 날인 지난 12일 군사 반란에 가담했던 인물들과 서울 강남의 고급 음식점에서 오찬을 즐기는 장면을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가 직접 촬영해 공개했다. [사진 정의당]





전두환 전 대통령의 '12·12 호화 오찬'을 두고 5·18민주화운동의 역사 현장인 광주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크다.

내년 총선에서 광주 서구을에 출마하는 이남재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회 부위원장은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금까지 일말의 반성도 없는 전두환의 후안무치함에 분노를 참을 수 없다"며 "내년은 5·18 40주년이다. 더 늦기 전에 전두환을 강제구인해서라도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동남을에 출마 예정인 이병훈 전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도 이날 보도자료에서 "무고한 국민의 생명을 빼앗고 천문학적인 금액의 추징금을 체납했을 뿐만 아니라 사자명예훼손이라는 저열한 범죄 혐의를 받는 전두환에 대한 사법부의 조치가 필요한 때"라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광주시당은 지난 14일 성명을 통해 "더는 '착한 알츠하이머'라는 궤변으로 '선택적 알츠하이머'를 포장하지 말길 바란다"며 "하루 속히 광주 시민과 민주 영령 앞에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광주시는 13일 논평을 내고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면서 5·18 관련 재판에 불참하고 골프 라운딩 등 뻔뻔하고 호화로운 생활을 계속하는 것은 150만 광주시민과 국민을 조롱하는 것"이라며 "온 국민의 힘으로 만행을 파헤쳐 역사의 심판대에 세우는 것이 민주주의와 정의를 바로 세우는 일"이라고 말했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도 같은 날 성명을 내고 "최근 전씨 일당은 무례함을 넘어선 오만한 행보를 보고 있다"며 "이제는 헬기 사격과 발포 명령 등 5·18의 진상을 밝히고 전씨와 그 일당의 죄과를 낱낱이 드러내 죗값을 치르게 하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는 전 전 대통령이 12·12 군사 쿠데타 40주년인 12일 하나회 주역들과 강남 압구정동 고급 중식당에서 오찬을 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샥스핀이 포함된 1인당 20만원 상당 코스 요리에 와인을 곁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