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7.07(Tue)

“코로나 불안, 시험은 더 걱정” 집단감염 동네 학원가도 '북적'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6/01 13:02



지난 1일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학원가에서 버스에서 내린 학생들이 길을 건너고 있다. 남궁민 기자





1일 오후 5시.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학원가 앞에 노란 버스가 줄지어 섰다. 버스에서 내린 학생들은 학원 직원의 인솔을 따라 강의실로 향했다. 학원 건물 앞 자전거 거치대는 학생들이 타고 온 자전거로 가득 찼다.

불과 3일 전인 5월 29일부터 정부가 학원 운영 자제를 권고하는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시행했지만 학원가는 북적였다. 여의도·목동·마포로 이어지고 있는 학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대한 우려가 무색했다.

질본, 운영 자제 권고했지만…학원가 '북적'



지난 1일 오후 5시 서울 양천구 목동 학원가의 자전거 거치대가 자전거로 차있다. 남궁민 기자





서울 강남구에서 학원을 운영하는 A씨는 "평년보다 어느 정도 줄긴 했지만, 등교 개학 이후에는 학생 수나 출석률에 차이는 없다"면서 "학원가 확진 기사가 나와도 걱정은 해도 학원은 평소와 비슷하게 나온다"고 말했다.

지난 3월 구로구 콜센터에서 대량 감염이 발생했을 때 많은 학원이 문을 닫은 것과 대조된다. 당시 교육부가 휴원을 강하게 압박하면서 서울 시내 학원 휴원율은 30%대에 달했고 일부 지역은 50%에 육박했다.

목동 학원가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박모(40)씨는 "3월쯤엔 학교도 가지 않고 학원도 많이 닫아서 파리만 날렸다"면서 "요즘은 학원 버스도 많이 다니고 학생도 평소랑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2달간 시험 4개…학생들 "문 닫으면 불안"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시행된 지난달 21일 오전 서울의 한 고등학교에서 선생님이 문제지를 나눠주고 있다. 연합뉴스





학원으로 학생의 발길이 이어지는 배경에는 곧 시작되는 내신 평가와 모의고사에 대한 부담감이 있다. 고3의 경우 이번 주 중간고사를 시작으로 2달여 동안 4개(기말고사, 6·7월 모의고사)의 시험을 치러야 한다.

이날 목동 학원가에서 만난 고등학생 강민우(17)군은 "뉴스를 보면 불안한 건 사실이지만, 막상 학원을 닫는다고 하면 아쉬울 것 같다"면서 "내신부터 시작해서 볼 시험이 많기 때문에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

지난 3월 대규모 휴원 이후 2달여 동안 등원하며 방역에 익숙해졌다는 반응도 있다. 중학생 박모(14)군은 "의심환자만 나와도 학원 전체를 소독하는 학원도 있었다"며 "학원에서 자리도 떼어놓고 소독도 하니까 '괜찮겠지' 하고 다닌다"고 말했다.

학원 발 감염 불씨 여전…교육 당국 "일제 점검"



지난 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학원가. 연합뉴스





특히 많은 학생들이 여러개 학원을 이용하기 때문에 확진자 및 접촉자의 동선이 길어지는 문제도 있다. 지난달 31일 누나가 확진된 서울 양천구의 한 고등학생이 학원 4곳을 다니며 감염 확산 우려가 커졌던 경우가 대표적이다.

교육 당국은 3일 3차 등교를 앞두고 학원 점검에 나선다. 교육부는 14일까지 교육청과 지자체 합동으로 학원 점검을 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난달 초부터 서울 시내 600여개의 대형 학원을 점검하고 있다"면서 "현재 60% 정도 완료했고 이달 중에 마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정부의 직접적인 통제에서 벗어나 있는 민간 학원을 통제하기는 사실상 어렵다. 교육부는 학교에 1/3 이하 학생만(고교는 2/3) 등교하도록 하고 과밀 학급은 분반하도록 하고 있지만, 학원의 운영 방식은 강제할 권한이 없기 때문이다. 운영 자제를 권고하거나 방역 수칙을 지키라고 요구하는 수준에 불과하다.



지난달 15일 오후 201특공여단 장병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대구의 한 학원에서 방역을 하고 있다. 뉴스1






학원 측은 정부의 규제에 반발한다. 이유원 학원총연합회 회장은 "특정 학원에서 발생한 사안만 가지고 학원 전체를 규제하는 것은 가뜩이나 어려운 학원에 큰 고통을 주는 일"이라며 "책임감을 갖고 방역,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예방조치를 철저히 해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