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20.07.09(Thu)

난리난 건 소규모 학원인데…강남 대형학원 찾아간 교육부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6/02 04:25

교육부 "학원에 QR코드 도입 검토"



2일 박백범 교육부 차관(아래 왼쪽)이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B학원 입구에서 문진표를 작성하고 있다. 남궁민 기자





지난 3월부가 학생 감염의 약한 고리로 떠오른 학원 점검에 나섰다. 하지만 당국의 점검이 집중되고 있는 일부 대형 학원과 달리 대다수 소규모 학원은 여전히 사각지대라는 지적이 나온다.


2일 박백범 교육부 차관이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대형 학원 두 곳을 찾았다. 최근 마포·여의도·목동 등 학원가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퍼진데 따른 현장 점검이다.

박 차관은 "지난 2월부터 두 달 동안 학생 확진자가 7명이었는데, 지난달에는 한 달 만에 20명이 감염됐다"면서 "학생들이 학원에서도 방역수칙을 지키며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나왔다"고 말했다.

확산이 가장 심각한 수도권에서 학원은 주요한 감염 경로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달 29일에는 여의도의 한 학원 밀집 건물에서 확진자가 3명 발생한 데 이어 양천구 목동에서는 확진자의 가족이 학원 4곳을 다녀간 사실이 알려져 비상이 걸렸다. 마포구에서도 학원 강사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거리두기' 분반·온라인 수업…"2m는 어려워"




2일 박백범 교육부 차관(오른쪽)이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A학원 강의실에서 학원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남궁민 기자





이날 현장 점검을 받은 A학원은 건물 입구에 직원 3명을 배치해 발열 측정을 하고 문진표를 받았다. 서울시교육청이 학원들에 제공한 내용을 바탕으로 만든 문진표에는 발열 여부, 특정 지역 방문 여부 등을 묻는 항목이 담겼다.

100개의 좌석이 놓여 있는 강의실에서는 25명의 학생이 2~3칸 간격으로 떨어져 수업을 듣고 있었다. 이날 찾은 강의실에는 수강생이 적었지만, 대형 강의가 이뤄질 경우 거리두기는 쉽지 않아 보였다.

서울시교육청 학원민원 서비스에 따르면 A학원 강의 가운데 가장 큰 강의는 정원이 240명에 이른다. 학생 사이에 1m 거리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753.6㎡(약 228평)의 공간이 필요한 상황이다. 2m 거리두기를 강조하는 방역수칙을 지키기 현실적으로 어려운 여건이다.

A학원 관계자는 "워낙 수업이 크다 보니까 (방역 조치에) 문제가 좀 있었다"면서 "이후 강의실을 이원화하기도 하고, 온라인 비대면 수업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도권 학원에 QR코드 도입 검토"



2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A학원 입구에서 교육부 관계자와 취재진들이 문진표를 작성하고 있다. 남궁민 기자





문진표를 작성한 박 차관은 A학원 관계자에게 QR코드(촬영·스캔 시 특정한 사이트에 접속할 수 있는 코드) 도입을 제안했다. 박 차관은 "다중이용시설에 QR코드 사용을 제안했는데, 학원에서도 사용해보면 어떻겠냐"며 "문진 작성과 출입 기록을 더 빨리 남길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동행한 강남구청 관계자가 이 같은 용도로 학원에서 사용할 QR코드를 개발했다고 하자 박 차관은 해당 QR코드를 공유해주면 전국 학원에서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출입 관리하려 조교 쓰는 대형학원…소규모 학원은?



지난 1일 오후 목동 한 학원에서 양천구 관계자가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점검한 학원들은 출입 관리 조교를 채용하거나 비대면 수업을 하는 등 방역에 상당한 자원을 투입하고 있었다. 현장에서 한 교육부 관계자는 "이렇게 철저하니까 강남에서는 (학원)확진자가 한 명도 안나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전체 학원 가운데 대부분을 차지하는 소규모 학원에서는 실현이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최근 감염이 일어난 학원 가운데 대부분은 수강생이 수십명 규모인 소규모 학원이다.

현재 교육 당국의 점검은 일부 대형 학원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 지난달 초부터 시내 학원·교습소 일제 점검을 시작한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의 점검 대상은 1200여개 대형학원(300인 이상)에 한정됐다.

일각에서는 학원 발 감염이 심각해질 경우 영업 중단 명령을 내릴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에 대해 박 차관은 "강제력을 가지려면 행정명령을 내려야 하는데 아직은 그 단계는 아니다"라며 "내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서 상황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