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20.05.25(Mon)

주진모·하정우 등 '조주빈 해킹' 거짓→경찰 "★8명 피해..주범 추적"(종합)[Oh!쎈 이슈]

[OSEN] 기사입력 2020/04/10 03:43

[OSEN=최나영 기자] 조주빈과 엮인 연예인 해킹 루머는 사실무근인 것으로 확인됐다.

배우 주진모와 하정우 등 연예인들의 휴대전화를 해킹, 사생활 관련 사진과 문자메시지 등을 빌미로 돈을 뜯어낸 일당이 붙잡힌 가운데 조주빈은 결국 이와 무관한 것으로 알려진 것.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공갈 등의 혐의로 김 모씨와 박 모 씨 등 2명을 지난달 20일 구속 송치했다. 경찰은 현재 중국에 거주하는 외국인 A를 범행을 지휘한 주범으로 보고있다.

지금까지 밝혀진 피해를 당한 연예인은 총 8명이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 등은 지난해 말부터 올 초까지 약 3개월 동안 연예인 8명의 휴대전화를 해킹한 다음 이들을 협박해 총 6억 1000만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중 돈을 보낸 사람은 5명이다.


이번 사건은 보이스피싱과 유사한 것으로 중국에 거주하는 A씨가 총책을 맡았고 나머지 조직원이 해킹, 협박, 인출 등을 나눠 범죄를 저질렀다. 경찰은 주범인 A씨 검거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결국 텔레그램 성착취물 제작과 유포 혐의로 구속된 ‘박사’ 조주빈은 이번 연예인 해킹 사건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조주빈은 박사방 회원들에게 자신이 주진모 휴대전화를 해킹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조주빈과 연예인 해킹 사건은 범행 수법이 완전히 다르다”라고 설명했다. 결국 조주빈의 말은 허풍이었던 것으로 일단락 됐다.

앞서 주진모의 해킹 피해 사실은 지난 1월 소속사 화이브라더스가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히며 외부에 알려졌다. 당시 소속사는 "최근 주진모의 개인 전화가 해킹됐고, 연예인이란 이유로 사생활 침해 및 개인 자료를 언론사에게 공개하겠다는 악의적인 협박과 금품 요구를 받고 있다"라며 강경한 법적 대응 의사를 밝혔다.

그런가하면 앞서 조주빈은 손석희 JTBC 사장을 공개적으로 거론해 파장을 일으켰고 이에 손 사장은 조주빈에 속아 금품을 건넸다고 공식입장을 통해 털어놨던 바다.

/nyc@osen.co.kr

[사진] OSEN DB, SBS

최이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