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9.21(Mon)

종영 '더 짠내투어' 김준호 최종 승리..조이 귀환+사진사 박명수 환상 케미 [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4 04:51

[OSEN=하수정 기자] '더 짠내투어' 김준호의 제천투어가 최종 우승을 차지했고, 조이가 깜짝 등장해 사진사 박씨 박명수와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4일 오후 방송된 tvN '더 짠내투어'에서는 국내 여행 마지막 이야기인 동해편이 공개됐다. 

박명수의 동해 투어 첫 번째 스폿은 수육과 비빔막국수를 파는 맛집이었다. 멤버들이 주문을 마친 뒤, 아침 식사를 기다리는 동안 막국수 집 막내딸이 사인을 받기 위해 다가왔다. 

"사진을 찍어 달라"며 박명수에게 다가온 사람은 다름 아닌 걸그룹 레드벨벳의 조이였다. 박명수는 "뭐야! 조이 아니냐? 너 여기 왜 왔어?"라며 놀랐고, 소이현도 "조이였네"라며 눈을 떼지 못했다.

막내딸로 위장한 깜짝 게스트 조이는 "아무도 안 속을 것 같아서 나름 전략을 짰다"며 막국수 집 막내딸로 위장해 멤버들 몰래 가게 뒷문으로 입장했다. 

조이는 "일부러 부끄러운 척을 많이 했다"고 밝혔고, 김수찬은 "처음에는 원래 들어오시면 안 되는데 방송사고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조이는 "성공할 줄 몰랐는데 몰래카메라가 성공해서 기분이 좋았다"고 했고, 박명수는 "이제 별의별 짓을 다하고 앉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멤버들에게 비빔, 메밀, 수육까지 삼합을 먹어야 한다며 꿀팁을 전수했고, "장난 아니지? 미쳐버린다"고 했다. 조이는 "고기 수육을 비빔 막국수에 살짝 감싸서 먹으면 된다. 그리고 안에 회가 들어가 있는데 그게 진짜 맛있다"고 감탄했다.

소이현은 "육수가 진짜 대박"이라고 했고, 규현은 "어제 술 한 잔 했으면 진짜 좋았을 것 같다. 그래서 소이현 누나가 잘 먹고 있는 것 같다"며 웃었다. 소이현은 "그만해라. 시댁에서 컴플레인 들어온다"고 제지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나 훌륭한 맛에도 불구하고 멤버들은 "사실 맛은 있는데 한 가지 안타까운 게 있다. 아침 메뉴로는 부담스럽다"고 입을 모았다. 소이현은 "너무 정확하다. 나도 점심이 좋을 것 같다. 해수욕장에서 물놀이하고 와서 먹으면 딱"이라고 했다. 

두 번째 스폿은 망상해수욕장으로, 박명수는 "여름하면 바다고 내가 예전 바다의 왕자였다. 지금부터 물놀이를 시원하게 하자"며 수상레저 보트 체험을 준비했다. 

박명수는 "타기 전에는 겁나지만 상쾌함의 끝"이라고 했고, 조이는 "정말 재밌다. 원래 빠르고 스피드가 넘치는 걸 좋아한다. 좀 강도가 약한 느낌이었다"고 했다.

조이는 스피드가 약한 것 같다며 속도를 높여달라고 했지만, 옆에 있던 김준호는 기겁하면서 말려 웃음을 선사했다. 

수상레저를 마친 멤버들은 목포항으로 이동해 점심으로 즉석에서 썬 오징어 회와 통찜을 먹었고, 박성광은 "진짜 녹는다", 김준호는 "진짜 싱싱하다", 조이는 "내장은 처음 먹어보는데 어쩜 이렇게 고소하냐"며 감탄했다. 

박명수 팀은 오징어 6마리로 가성비를 자랑했지만, 소이현, 규현, 김수찬은 대세 6마리로 플렉스를 선보였다. 세 사람은 대게탕과 찜을 먹었고, "대박이다. 살이 양념한 것 처럼 달콤하다. 진짜 맛있다. 웬일이냐"라며 폭풍 흡입했다. 규현은 "대게를 넣고 끓여서 해산물의 진한 맛이 국물에 다 담겨 있다"고 했다.

조이는 3행시 '김수찬'으로 대게 먹기에 도전했고, "김수찬 씨 안녕하세요, 수영이라고 해요, 찬찬히 알아가요 우리"라고 했다. 

대게를 향한 조이의 거침없는 3행시에 놀란 김수찬은 "이건 나를"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고, 신변보호를 요청했다. 소이현은 "난 조이 마음에 들었다"며 대게를 줬다. 

박명수는 N행시 장인이지만, 소이현과 김수찬으로 거듭 실패했다. 박명수는 마지막으로 '소이현' 이름으로 재도전했고, "소원이 하나 있습니다, 이제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현재 들고 있는거 저 주시면 안 되겠습니까?"라며 고수의 면모를 드러내 대게를 얻었다.

박명수는 '묵호항 뷰 맛집'을 위해서 논골담길을 올랐고, 묵호등대도 살펴봤다. 논골담길을 오르면서 박명수는 사진사 박씨, 김준호는 조이가 가져온 반사판을 들고 반사판 김씨로 변신했다. 박명수는 조이의 인생 사진을 찍어주면서 세 번째 만남을 기념했다. 

조이, 사진사 박씨, 반사판 김씨 세 사람은 카페에서도 최고의 케미를 자랑하면서 인생샷을 남겼다. 박명수는 제작진의 카메라까지 이용해 촬영했고, 조이는 "뭔가 워킹이 뮤직비디오 워킹 같다"고 했다. 

조이는 "박명수 선배님과 내가 스페인 때부터 쌓아왔다. 그런데 박명수 선배님이 더 열정적으로 변하셨더라. 김준호 선배님도 반사판을 들어주셨다. 난 즐거웠다"며 미소를 지었다. 박명수는 "이상하게 조이 사진을 찍어주면 좋아하시더라. 난 그냥 열심히 찍어줬다. 조이가 나와준 게 기쁘고 반가웠다. '내가 할 일이 생겼구나' 싶었다"고 했다.

저녁 식사 물닭갈비에 대해 멤버들은 "이거 맛이 좀 특이하고 색다르다. 되게 얼큰하고 전골 같다. 아빠들 회사 퇴근하고 와서 먹으면 좋을 것 같다. 닭갈비보다 물닭갈비가 더 맛있는 것 같다"며 호평했다. 

제천 준호투어, 동해 명수투어 중에서 멤버들은 김준호의 손을 들어줬고, 박명수는 아쉬움을 내비쳤다.

/ hsjssu@osen.co.kr

[사진] '더 짠내투어' 방송화면 캡처

하수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