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91.0°

2019.10.21(Mon)

우유 영양소가 속 쓰림 유발한다? '근거 없는 말'

김진우 기자 (kim.jinwoo.ja@gmail.com)
김진우 기자 (kim.jinwoo.ja@gmail.com)

기사입력 2019/06/11 01:22

최근 우유에 대한 몇 가지 속설들이 주목 받고 있다. 그 중 대중에 가장 큰 관심을 받는 것은 ‘빈속에 우유를 마시면 속 쓰림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전문가들은 우유 영양소의 문제가 아니라고 말한다.

우유가 속 쓰림을 유발할 수 있다는 주장을 살펴보면, 우유 속 카제인 단백질과 칼슘을 대표 원인으로 꼽고 있다. 그러나 이는 명확한 근거가 될 수 없다. 작년 6월 서울 양재동에서 열린 <우유인식 개선을 위한 시민강좌>에서 세브란스병원 노년내과 김광준 교수는 “보통 우유 속 카제인 단백질과 칼슘이 위산 분비를 자극시킨다고 알려져 있는데, 우유 영양소 중에 위장에 영향을 주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WE클리닉 조애경 원장 또한, "건강한 위를 가지고 있는 경우 빈속에 우유를 마셔도 문제가 없다. 오히려 빈속에 먹으면 영양소 흡수가 잘 되는데, 식사를 거르지 않고 우유 한 잔을 마실 경우 비만과 대사증후군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고 전하며, "빈속에 단백질 섭취로 위가 좋아지지 않는다면 계란이나 두부도 먹으면 안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한 국내 연구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가천대학교 식품영양학과 이해정 교수 연구팀은 '우유 섭취가 소화기관(위·장)에 미치는 효능 평가 및 분석(2016)'이라는 연구를 통해 우유가 위 점막 보호에 도움이 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연구팀은 "우유 단백질 성분이 위점액 양을 늘려 식이성 스트레스로부터 위장을 보호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는데, 앞서 우유 속 카제인 단백질이 속 쓰림을 유발한다는 주장과 상반된다.

연구팀이 제시한 빅 데이터 분석을 보면, 19세 이상 성인 중 우유와 유제품의 섭취 빈도가 높은 사람에게서 위염·위궤양에 걸릴 확률이 낮았다. 그중에서도 잠재적 위험요인을 갖고 있는 50세에서 70세 남성 가운데 우유와 요구르트를 섭취한 그룹의 경우, 섭취하지 않는 그룹과 비교해 위염·위궤양의 발병 위험률이 각각 46%, 44%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평소 우유를 먹지 않은 사람이 우유를 마실 경우 속이 더부룩하거나 복통을 호소할 수 있다. 이는 우유 영양소가 원인이 아니라 유당불내증을 앓고 있기 때문이다. 유당불내증이란, 소장에서 유당을 분해시키는 효소인 락타아제(Lactase)가 부족한 사람에게서 나타나는 증상이다.

이 경우 우유를 무조건 끊기보다는 락토프리 우유, 치즈, 요거트 등의 유제품을 먹거나 다른 식품들과 함께 먹는 것을 권장한다.

강남세브란스 영양과 김형미 팀장은 "간편한 아침식사를 할 때 우유를 기본으로 섭취하면 적은 양으로도 영양적 균형을 이룰 수 있다. 예를 들어, 우유에 바나나와 떡, 무가당 시리얼, 고구마나 감자 등의 곡류 식품과 곁들여 먹으면 간단하면서도 든든한 한 끼가 되어 장 건강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고 조언했다.

위 내용과 함께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도 "우유 배앓이를 완화시키는 방법으로 따뜻하게 데워 마시기, 소량씩 자주 나눠 마시기, 시리얼·빵·샐러드 등 다른 식품과 곁들여 먹기를 권장한다"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