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0.9°

2018.11.18(SUN)

Follow Us

[카드뉴스] 준비 안된 노후는 곤란해…'5060 신중년 일자리 없나요'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30 14:32

<<시각장애인 음성정보 지원을 위한 텍스트입니다>>



"은퇴하고도 몇십 년을 더 살아야 하잖아요"

50대 직장인 A 씨는 요즘 친구들과 노후 대책에 대한 고민을 자주 나눈다고 말합니다. 은퇴가 몇 년 남지 않았다는 불안감 때문입니다.

정부 조사에 따르면 2017년 3월 말 기준, 가구주의 은퇴 희망 연령은 66.8세였습니다. 그러나 가구주가 은퇴한 가구의 실제 은퇴 연령은 62.1세로, 기대보다 4년 이상 빨리 은퇴했죠.

(출처: 통계청 등, '2017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같은 조사에서 전체 가구의 절반 이상은 노후 준비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답했는데요. 예상보다 이른 은퇴, 준비되지 않은 은퇴로 은퇴 가구의 60% 이상은 생활비 부족을 겪고 있었습니다. (그래픽: 아래 표 참조)

또 다른 조사에서 현재 노후자금이 충분하지 않다고 답한 은퇴자들은 부족한 생활비 충당을 위해 소비를 줄이거나 재취업을 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출처: KEB 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

한국인의 평균 기대수명은 82.4세*. 은퇴 이후의 세월이 길어지는 만큼, 퇴직 이후 재취업 등을 하는 5060 세대, 이른바 '신중년'의 일자리에 자연스럽게 눈길이 쏠리기 시작했습니다. *OECD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18

정부는 최근 특정 직무에 만 50세 이상을 채용하는 중소·중견기업에 지원금을 주는 '신중년 적합직무 고용장려금' 지원 대상을 대폭 확대하는 등의 신중년 일자리 확충 방안을 내놓았습니다.

세부 내용으로는 신중년을 적합직무에 채용하는 중소기업에 1인당 월 80만 원, 중견기업에는 월 40만 원을 1년간 지원하고,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신중년 경력 활용 지역서비스 일자리 사업'을 신설, '사회서비스형 일자리' 등도 확충할 계획입니다.

세계적으로 유례없이 빠른 속도로 고령사회에 진입한 우리나라. 준비 없이 맞는 백세시대는 축복이 아니라는 인식이 퍼지면서, 은퇴 후 일자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전승엽 기자·김지원 작가·장미화 인턴기자(디자인)

kiri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승엽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