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12.14(Sat)

김하성·김현수 홈런 치고도 통한의 역전패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1/17 07:07

프리미어12 결승 한국 3-5 일본
1회 3점 뽑았지만 양현종 4실점
내년 도쿄 올림픽 진출권은 확보
욱일기 등장한 대회 운영엔 눈살



한국 야구대표팀이 17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일본에 3-5 역전패를 당했다. 9회 초 2사에서 마지막 타자 양의지가 삼진을 당하자 더그아웃에 있던 일본 선수들이 환호하며 뛰쳐나오고 있다. [뉴스1]





우승까지 한 걸음이 모자랐다. 한국 야구대표팀이 숙적 일본에게 패하면서 프리미어12 준우승에 머물렀다. 그러나 한국은 2020년 도쿄 올림픽 출전권 획득이라는 1차 목표를 달성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세계랭킹 3위)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일본(세계 1위)에 3-5로 역전패했다. 전날 수퍼 라운드 최종전에서 일본에 8-10으로 졌던 한국은 하루 만의 재대결에서 총력을 다했으나 뒷심이 부족했다. 2015년 제1회 프리미어12 우승팀인 한국은 2연패(連?)에 실패했다. 한국은 승리수당을 포함해서 상금 84만 달러(약 10억원)를 받았다.

한국은 이번 대회 2승을 거둔 에이스 양현종(31·KIA)을 선발투수로 내세웠다. 일본 선발로는 오른손 야마구치 슌(요미우리)이 나섰다. 한국은 1회 초부터 기선을 제압했다. 1번 타자 이정후(21·키움)가 볼넷을 얻어 출루한 직후 김하성(24·키움)이 좌월 투런포를 터트렸다. 이어 2사 이후 김현수(31·LG)가 우중간 담장을 넘는 솔로홈런을 날려 3-0으로 달아났다. 김현수가 국제대회 52경기 만에 처음으로 기록한 홈런이었다. 한국 타자들의 맹공에 야마구치는 1이닝을 겨우 마치고 교체됐다.

그러나 믿었던 에이스 양현종이 흔들렸다. 1회 말 사카모토 하야토를 볼넷으로 내보낸 뒤 4번타자 스즈키 세이야에게 왼쪽 담장을 때리는 1타점 2루타를 내줬다. 2회 말에는 2사 후 볼넷과 내야안타를 맞은 뒤 1번타자 야마다 데쓰토에게 3점 홈런을 허용했다. 3-4 역전. 양현종은 결국 3이닝 4실점 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후 한국은 득점 기회를 계속 만들었지만 아쉬운 주루가 연이어 나왔다. 3회 초 선두타자 김하성이 안타를 때려 출루했으나 김재환의 좌익수 뜬공 때 2루 태그업을 시도하다 아웃됐다. 5회 초 1사 1루에선 김하성이 헛스윙 삼진을 당하는 사이, 2루로 달리던 김상수가 협살에 걸려 아웃됐다. 일본은 7회 말 아사무라 히데토의 적시타로 한 점을 더 달아났다.

과거 한국은 도쿄돔에서 열린 한·일전에서 명승부를 자주 만들었다. 2006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 경기에선 이승엽이 역전 투런포를 뿜어냈고, 2라운드 경기에선 이종범이 좌중간을 가르는 결승 2루타를 날렸다. 2015년 프리미어12 준결승에선 0-3으로 끌려가다 9회 초 4점을 뽑아 역전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8·9회에도 무력하게 물러나면서 ‘도쿄의 기적’을 재현하지 못했다.

한국과 일본은 12년 만에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도쿄 올림픽에서 다시 만날 확률이 크다. 올림픽 본선에는 총 6개국이 출전하는데, 일본은 개최국 자격으로 가장 먼저 출전권을 얻었다. 올림픽 예선을 겸한 이번 프리미어12에서 한국(2위)은 대만(5위)·호주(6위)를 제치고 도쿄행 티켓을 확보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9전전승 우승을 이끈 김경문 감독은 “도쿄 올림픽에서도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야구대표팀 최종 목표가 내년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는 것인 만큼, 프리미어12를 통해 이정후·강백호·이영하 등 젊은 선수들이 성장한 것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다.




프리미어12 결승전 (17일·도쿄)





이번 대회는 운영 측면에서 여러 가지 허점을 드러냈다. WBSC가 고용한 한국어 통역은 의사소통이 되지 않아 한국 선수단이 기자회견장에서 불편을 겪었다. 한국-미국전에서 비디오 판독 오심(홈 태그 상황)이 발생했으나 WBSC는 뚜렷한 해명을 내놓지 못했다. 경기 중 로진백을 바꿔 달라는 선수들의 요청도 심판이 거절했다.

16일 한·일전에서는 욱일기를 흔드는 일본 팬도 있었다. WBSC가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자 17일에도 욱일기가 등장했다. KBO의 항의에 WBSC는 “현재 분쟁 상황이 아니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금지하지 않은 걸 WBSC가 제한할 수 없다”고 대답했다. ‘최고’를 뜻하는 대회 이름 프리미어와 달리, 수준과 품격은 ‘일류’와 거리를 둔 채로 제2회 대회를 마쳤다.

도쿄(일본)=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