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20.04.07(Tue)

뒷심 발휘한 강성훈, PGA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공동 준우승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2/16 15:40

애덤 스콧, 3년11개월 만에 우승...통산 14승



강성훈. [AFP=연합뉴스]






강성훈(33)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에서 준우승했다. 시즌 첫 톱10이었다.

강성훈은 17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퍼시픽 팰리세이드 리비에라 골프클럽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2타를 줄여 합계 9언더파로 맷 쿠차(미국), 스콧 브라운(미국)과 공동 준우승했다. 앞서 올 시즌 10개 대회에서 한번도 톱10에 못 올랐던 강성훈은 인비테이셔널급으로 격상된 이번 대회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우승은 최종 라운드에서 1타를 줄여 합계 11언더파를 기록한 애덤 스콧(호주)이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167만4000 달러(약 19억8000만원).

이날 강성훈은 전반에 롤러코스터를 탔다. 1번 홀(파5)에서 홀 7.5m 이글 퍼트를 성공한 강성훈은 2번 홀(파4)에서 러프에 빠진 공을 찾지 못해 1벌타를 받은 끝에 더블 보기를 기록하고 타수를 까먹었다. 이어 4·5번 홀에서 연속 보기를 기록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파3 6번 홀부터 반전이 찾아왔다. 티샷을 홀 3m에 붙인 뒤 버디를 기록한 강성훈은 9번 홀(파4)에서도 버디를 추가해 연속 보기로 잃었던 타수를 만회하고 전반을 마쳤다. 이어 11번 홀(파5)에서 버디를 넣고 분위기를 찾은 강성훈은 17번 홀(파5)에서 선두와 차이를 2타 차로 줄이는 버디를 기록하고 주먹을 불끈 쥐었다. 18번 홀(파4)을 파로 마무리한 강성훈은 먼저 경기를 마치고 애덤 스콧의 경기를 지켜봤다.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3개, 보기 1개, 더블 보기 1개를 기록했던 스콧은 13번 홀 버디, 15번 홀 보기로 살얼음판 승부 속 선두를 이어갔다. 그러다 17번 홀(파5)에서 어프로치샷을 홀 3m 가까이에 붙인 뒤 버디를 기록해 2위 그룹과 타수 차를 벌렸다. 지난 2016년 3월 WGC-캐딜락 챔피언십 이후 3년11개월 만에 PGA 투어 개인 통산 14승을 달성했다.




애덤 스콧. [EPA=연합뉴스]






이 대회 주최자인 타이거 우즈(미국)는 최종 라운드에서 6타를 잃으면서 11오버파로 컷 통과한 선수 중 최하위(68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