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6.0°

2020.04.07(Tue)

"할 수 있는건 다 하겠다" KIA 변시원, 이름까지 바꾼 절박함 [인터뷰]

[OSEN] 기사입력 2020/02/16 16:02

[OSEN=포트마이어스(미국 플로리다주),박준형 기자]KIA는 이번 스프링캠프 명단에 선수만 54명을 올리며 10개 구단 가운데 가장 큰 규모로 훈련을 진행한다.변시원이 불펜피칭을 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이종서 기자] "뭐라도 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어요."

변시원(27KIA)은 많은 것을 바꾸고 2020년 시즌을 맞이한다. 지난해 말 실시한 2차 드래프트에서 두산 베어스에서 KIA 타이거즈로 팀을 옮겼다. 그리고 유니폼의 이름은 '변진수'에서 '변시원'으로 이름을 바뀌었다.

새로운 출발이지만 다행히 적응은 문제 없었다. 변시원은 "많이 새롭기는 하지만, 아는 얼굴도 많고 친구도 많다. 함께 온 (홍)상삼이 형도 있고, 함께 경찰청에서 뛰었던 동료들도 있다. 또 두산에서 넘어온 (이)우성이도 있다"고 미소지었다.

지난해 변시원은 1군에서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2018년 시즌 막바지 경찰 야구단에서 제대해 돌아와 경험 많은 사이드암 투수로 기대를 모았지만, 잔부상이 발목을 잡았다. 그는 "군대에 가기 전에는 눈이 아팠는데, 군대 2년 동안은 멀정하다가 지난해에는 골반이 아팠다. 최근에 검사를 받으니 골발 연골이 찢어졌다고 하더라"라며 "팔이 아프면 마냥 쉬면 되는데 그렇지 않아서 많이 답답했다"고 아쉬워했다.

절박함은 이름도 바꿨다. 변시원은 "안 되니까 뭐라도 해보자는 생각이 들었다. 점도 보러다니고 절도 나갔다. 어머니께서 고생을 많이 하셨다. 지푸라기라도 잡자는 생각이었다. 결국 상의 하에 이름을 바꿨다"고 이야기했다.

아직은 낯선 자신의 이름. 변시원은 "아직 놀리는 사람도 있지만, 크게 신경은 안 쓴다. 어렸을 때부터 워낙 성 때문에 놀림을 받았다. 웃으며 넘길 수 있을 것 같다"고 웃었다.

많은 변화 속에 맞이하는 새로운 시즌인 만큼 변시원의 각오는 단단했다. 변시원은 "스프링캠프에서 할 수 있는 건 다하려고 한다. 기회를 주실 때 잡도록 하겠다"라며 "1군에 풀타임 있다면 나머지 기록은 따라온다고 생각한다. 아프지 않고 1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bellstop@osen.co.kr

이종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