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20.05.25(Mon)

"DACA 수혜자 신분 보호에 최선 다하겠다"

 이조은 기자  lee.joeun@koreadaily.com
이조은 기자 lee.joeun@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8/22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08/21 17:54

[인터뷰] 뉴욕시장실 산하 이민서비스국(MOIA) 비타 모스토피 부국장

뉴욕시장실 산하 이민서비스국(MOIA) 비타 모스토피 부국장이 21일 맨해튼 MOIA 사무실에서 진행된 본지와의 인터뷰 후 포즈를 취했다.

뉴욕시장실 산하 이민서비스국(MOIA) 비타 모스토피 부국장이 21일 맨해튼 MOIA 사무실에서 진행된 본지와의 인터뷰 후 포즈를 취했다.

폐지되면 한인사회 등 시 전반에 큰 타격
종교 단체 등과 연계해 프로그램 유지 총력


"뉴욕시는 한인을 비롯한 드리머들을 적극 보호할 만반의 준비가 돼있다."

뉴욕시장실 산하 이민서비스국(New York City Mayor's Office of Immigrant Affairs.이하 MOIA) 비타 모스토피 부국장이 '드리머'라 불리는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DACA) 수혜자 보호를 약속했다. 모스토피 부국장은 불체자 지원 프로그램 개발 등 2년 넘게 MOIA에서 활동하며 뉴욕시 이민자 보호 및 지원에 앞장섰다. 이민자 커뮤니티 핵심 혜택 중 하나인 DACA 프로그램 시행 5주년을 맞아 21일 맨해튼 시청 건너편 MOIA 사무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DACA 프로그램 존속을 위해 시정부는 가능한 모든 방법을 총동원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전후로 줄곧 도마 위에 오른 DACA 프로그램은 시행 5주년을 맞은 올해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텍사스 등 전국 10개주 검찰총장이 트럼프 행정부에 DACA 프로그램 폐지 결정을 내리지 않을 경우 시행 중단 소송을 불사하겠다며 엄포를 놓았기 때문. 마감 시한은 오는 9월 5일까지로 트럼프 행정부가 결정을 내리기까지 14일 밖에 남지 않은 상황이다. 이날까지 폐지 결정이 내려지지 않을 경우 DACA 프로그램의 운명은 법원으로 넘어간다.

DACA 시행 5주년을 맞은 지난 15일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전국 35개주 100여 명의 시장 및 카운티 대표들과 합동으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드리머 체류 신분 보호 법안이 마련될 때까지 DACA 프로그램 유지를 촉구하는 서한을 발송했다. MOIA는 오는 9월 5일 지역 종교 단체 및 기관들과 협력해 DACA 프로그램 보호를 촉구하는 범종교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모스토피 부국장은 "DACA 프로그램 폐지는 결코 현명한 선택이 아닐 것"이라며 "뉴욕시를 비롯해 전국에 경제.사회.문화 전반적으로 부정적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DACA 수혜자 가족들에게는 재앙 수준"이라고 말했다.

특히 DACA 프로그램은 뉴욕 한인사회와 상당히 가깝다. MOIA 통계에 따르면 현재 뉴욕시에는 3만 명 이상의 DACA 수혜자가 거주하고 있는데 정확한 규모는 집계되지 않았지만 아시안 가운데 한인 수혜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 전국의 DACA 수혜자는 약 80만 명으로 추산되며 이 가운데 한인은 7500명 아시안 중 가장 많다.

모스토피 부국장은 "특히 뉴욕시는 전국에서 두 번째로 큰 한인 이민자(7만 명 이상) 커뮤니티를 보유하고 있다"며 "DACA 프로그램이 폐지될 경우 한인사회에 대한 영향도 직접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현재 뉴욕시는 '액션NYC'라 불리는 프로그램을 통해 커뮤니티 단체와 민.관 합동으로 DACA 잠정 수혜자 등 이민자에 대한 의료.법률 등 소셜서비스 지원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또 체류신분.소득에 상관없이 공공의료시설 이용 혜택을 제공하고 있으며 MOIA는 최근 뉴욕주건강재단과 협력해 DACA 수혜자 메디케이드 신청을 지원하고 있다.

관련기사 트럼프, DACA 폐지-80만명 추방 위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