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4°

2018.01.23(TUE)

김동연·이주열 새해 첫 회동…'경제 위험요인 관리 필요'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1/03 15:25

"구조개혁 추진·거시경제 안정 운용에 최선"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김동연 부총리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4일 새해 첫 회동에서 대내외 위험요인과 불확실성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김 부총리와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조찬 회동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김 부총리는 올해 우리 경제 상황에 대해 "위험요인이 제법 있다"면서 "대내외 위험요인에 대한 적절한 관리, 불확실성 제거를 위해 재정·통화 당국이 공조하는 방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 총재 역시 "경제 성장세가 지속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상당히 경각심을 갖고 대처해야 할 위험요인이 많다"고 김 부총리와 뜻을 같이했다.

지난해 우리 경제는 어려운 여건에서도 견조하게 성장했다고 평가했다.

김 부총리는 "작년에 우리 경제가 3%대 성장하고 대내외 리스크 관리에도 여러 가지 성과가 있었다"며 "새해에도 우리 경제가 3%대 성장세를 견조하게 유지시키고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에 걸맞도록 국민 삶의 질 개선에 정부가 노력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도 "지난해 대내외 안팎으로 어려운 여건에서도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에 힘입어 우리 경제는 비교적 양호한 성과를 거뒀다고 자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어 "정부가 올해 경제정책 방향에서 일자리, 혁신성장을 강조했고 구조개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정책 방향을 발표했는데 바람직하고 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한은도 구조개혁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거시경제를 안정적으로 운용하는 데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김 부총리와 이 총재가 공식 양자 회동한 것은 이번이 네 번째, 올 들어선 처음이다.

지난해 6월 김 부총리는 취임 직후 한은을 찾아 이 총재와 처음으로 회동했다.

두 달 뒤인 8월 중순 다시 만나 북핵 리스크를 논의했고 같은 달 말에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후 여의도 칼국숫집에서 저녁 '번개'로 만난 바 있다.

이번 회동은 김 부총리의 제안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총리와 이 총재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부터 각별한 관계를 맺은 사이로 전해진다.

김 부총리는 2008년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실 재정경제비서관, 경제금융비서관으로 근무했다. 당시 이 총재는 한은 총재보로 김 부총리와 함께 경제·금융시장 상황에 대응했다.

이때 인연으로 김 부총리는 아주대 총장 시절이던 2015년, 2016년에도 한은 창립기념 행사에 꼬박꼬박 참석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지난해 한·캐나다 통화스와프 체결 공로를 두고 기재부와 한은 사이에 미묘한 분위기가 형성되기도 했다.

porqu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수현

관련기사 문재인 내각 각 부처 업무보고 종합-3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코리아데일리닷컴 핫딜, 마운틴하이 리프트 티켓 45달러 판매
맨유, 즐라탄 복귀골에도 2부 브리스톨에 1-2 충격패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