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1.4°

2018.01.16(TUE)

문 대통령, 오늘 위안부피해 할머니 청와대 초청 오찬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1/03 14:40

靑관계자 "당사자 중심 해결 원칙 따라 할머니들 의견 경청"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청와대로 위안부피해 할머니들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길원옥 할머니, 이용수 할머니 등 위안부피해 할머니를 비롯해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공동대표 등을 만나 외교부 태스크포스(TF)의 '12·28 한일위안부합의 조사' 발표에 따른 의견을 들을 것으로 알려졌다.

오찬은 위안부 합의가 할머니들의 의견이 배제된 채 이뤄졌다는 외교부 발표 이후 할머니들을 위로하는 자리가 필요하다는 문 대통령의 판단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앞으로 위안부 합의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정부의 입장을 정하기에 앞서 할머니들의 말씀을 듣고 경청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외교부 TF 발표와 관련해 "지난 합의가 양국 정상의 추인을 거친 정부 간의 공식적 약속이라는 부담에도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함께 이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역사문제 해결에 있어 확립된 국제사회의 보편적 원칙에 위배될 뿐 아니라 무엇보다 피해 당사자와 국민이 배제된 정치적 합의였다는 점에서 매우 뼈아프다"고도 지적했다.

위안부피해 할머니들이 단독으로 청와대에 초청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했을 때 국빈 만찬에 이용수 할머니를 초청한 바 있다.

kjpark@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경준

관련기사 박근혜정부 위안부 이면합의 숨겼다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코리아데일리닷컴 핫딜, 마운틴하이 리프트 티켓 45달러 판매
맨유, 즐라탄 복귀골에도 2부 브리스톨에 1-2 충격패
입냄새 30초 만에 한번에 없애는 간단한 방법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