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1.5°

2018.11.15(THU)

Follow Us

[단독] 국정원, '우병우에 최순실 보고' 의혹도 캔다

[조인스] 기사입력 2017/07/03 10:03

국정원 적폐청산 TF, 조사대상 확정…12가지 사안

[앵커]

국정원개혁발전위원회가 국정원의 정치 개입 의혹과 관련한 조사 대상을 결정했습니다. 모두 12가지 사안이 됩니다. 이 중에는 최순실 씨와 관련해 국정원이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게 비선 보고를 했다는 의혹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복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국가정보원의 적폐청산과 조직쇄신을 목표로 발족된 국정원개혁발전위원회는 어제(26일) 오후 출범 후 첫 회의를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개혁위 산하 적폐청산 TF가 조사할 대상이 논의됐습니다.

18대 대선 당시 국정원 댓글 사건을 비롯해 보수단체 자금 지원과 관제데모 동원 의혹 등 모두 12가지 사안을 조사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특히, 이 중에는 최순실 씨와 우병우 전 민정수석과 관련한 의혹도 포함됐습니다.

국정원 추모 국장이 최 씨 관련 정보를 국정원장 등 지휘 라인을 거치지 않고 우 전 수석과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에게 직보했다는 의혹입니다.

조사 과정에서 국정원과 최 씨의 유착 의혹과 국정원 내 이른바 '우병우 라인'에 대한 확인도 진행될 전망입니다.

지난해 말 국정원은 추 국장을 감찰했지만 불법성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엔 검사 등이 파견된 TF에서 본격적인 조사를 하는 만큼 기존과 다른 결과가 나와 공식 수사로까지 이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개혁위는 12가지 사안 중에 권력형 의혹과 신속한 성과를 낼 수 있는 것을 중심으로 우선 조사에 나설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문재인 정부- 서훈 국정원장 개혁 시작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