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7.4°

2018.11.12(MON)

Follow Us

[대입개편]학종 개선안 발표, 소논문·방과후활동 기재 금지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16 18:30


지난 6월 서울 여의도여고에서 고3 수험생들이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 시험을 치르고 있다. [연합뉴스]

과도한 경쟁과 사교육 유발 등의 문제가 제기돼온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의 개선 방안이 나왔다. 학생부에 소논문과 같이 지나친 스펙을 쌓기 위한 외부 활동을 적을 수 없도록 하고 기재 내용을 간소화해 공정성을 높이기로 했다. 아울러 학종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평기기준과 선발결과 등을 공개할 방침이다.

교육부가 17일 발표한 ‘대학입학제도 개편안’에는 ‘학생부종합전형 공정 제고 방안’이 포함돼 있다. 핵심은 사교육이 개입될 수 있는 여지를 차단해 학생부의 신뢰도를 높이는 것이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과도한 경쟁과 사교육을 유발하는 요소와 항목을 정비하고 정규교육과정 중심으로 기록할 수 있도록 학생부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안에 따르면 모든 교과목에서 소논문에 대한 내용은 기재할 수 없다. 학생부 소논문 기재는 교수인 부모가 자신의 논문에 연구 활동에 큰 기여가 없는 자녀의 이름을 올려 발표하는 등 편법을 저질러 큰 논란이 됐다. 아울러 인적사항에서 학부모 정보도 삭제해 입시전형의 공정성을 높인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각종 대회의 수상경력은 기재할 수 있되 학기당 한 번, 총 6회로 횟수 제한을 두기로 했다. 자율동아리는 학년 당 1개에 한해 객관적으로 확인 가능한 사항만 기재할 수 있다. 봉사활동은 교사의 관찰이 어렵기 때문에 특기사항은 별도로 기재하지 않되 행동 특성 및 종합의견에 기록할 수 있도록 했다. 반면 교과학습발달상황에 기재하던 방과후학교 활동은 학생부에 기재하지 않는다.

학생부 분량도 대폭 축소해 교사에 따라 내용과 질이 달라지는 ‘기재 격차’를 완화키로 했다. 창의적 체험활동 특기사항은 기존 3000자에서 1700로 줄어든다. 행동 특성 및 종합의견도 1000자에서 500자로 감소한다. 아울러 교사 대상 학생부 연수를 강화해 허위·부실 기재 등의 문제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대학 선발 과정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구체적인 평가기준과 선발결과를 공개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부모의 답답함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 재정지원사업과 연계해 학종에 대한 대학별 평가기준을 공개하고 신입생의 고교 유형정보와 지역정보도 함께 공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필·허위작성 등 우려가 있던 자기소개서는 학생 고유의 특성을 확인할 수 있도록 문항을 개선하고 분량도 기존 5000자에서 3100자로 줄인다. 또 객관성 논란이 일고 있는 교사추천서는 학생부로 대체 가능하므로 불필요하다는 현장 의견을 반영해 폐지키로 했다.

김태훈 교육부 정책기획관은 “공교육을 정상화 해 학생부를 학생부답게 만드는 것이 이번 개편안의 목적”이라며 "이번 안은 교육부의 국민참여 정책숙려제 1호로 시민들의 의견 수렴을 토대로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서울 숙명여고의 '쌍둥이 전교 1등' 논란과 관련해 교육부는 교사와 그의 자녀가 같은 학교에 근무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배제키로 했다. 구체적인 세부 지침은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윤석만 기자 sam@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