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

2018.09.19(WED)

Follow Us

[과학 이야기] 낮과 밤 감지하는 식물 유전자가 잎 노화 조절한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8/20 스포츠 21면 기사입력 2018/08/19 14:35

기초과학연구원(IBS) 식물 노화.수명 연구단은 식물 생체시계 시스템이 노화 유전자 발현에 영향을 미쳐 잎의 구조와 기능을 조절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식물에는 하루 24시간 주기를 감지하는 일주기 생체시계 유전자가 있다. 이 유전자는 언제 잎을 펼치고 꽃을 피울지 등 생애에 중요한 시기를 결정한다.

IBS 연구팀은 애기장대를 이용해 실험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식물 일주기 생체시계를 담당하는 여러 유전자 중 아침에 활성화하는 'PRR9'(PSEUDO-RESPONSE REGULATORS 9)라는 유전자가 식물 노화 핵심 유전자 '오래사라1'(ORESARA1) 발현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오래사라1은 남홍길 IBS 식물 노화.수명 연구단장 연구팀이 2009년 애기장대 연구를 통해 찾아내 이름 붙인 노화 관련 유전자 3개 중 하나다.

'수많은 유전자 중 오래 살게 하는 유전자군'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PRR9은 이른바 투트랙으로 직.간접적인 관여를 했다.

곧바로 오래사라1 유전자를 활성화하는 동시에 오래사라1 유전자 발현을 막는 마이크로 RNA를 억제하기도 했다.

PRR9 유전자가 오래사라1 유전자를 직접 활성화하는 경우, 일주기 리듬에 따라 오래사라1 유전자 발현 정도 또한 하루 단위 안에서 진동 형태 주기를 보였다.

예컨대 PRR9 유전자가 아침 해가 뜬 뒤로 1시간 후에 활성화하면, 이에 영향을 받은 오래사라1 유전자는 그로부터 3시간 정도 후에 활발해진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