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6.26(Wed)

발달장애학생 ‘교육+취업’ 교육부 맞춤형 일자리사업 추진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4/28 20:02







정부와 지역사회가 손잡고 발달장애학생을 위한 첫 번째 사회 진출의 길을 연다. 교육부와 각 교육청이 지원하는 일자리 현장에서 훈련과 취업을 연이어 행하는 방식이다.

교육부는 29일 ‘장애학생 현장중심 맞춤형 일자리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이 사업에는 각 시도교육청과 한국장애인개발원, 지역사회의 직업재활수행기관이 참여한다. 정부혁신 사업의 일환으로 교육청과 직업재활수행기관이 협약을 체결해 발달장애학생(지적장애, 자폐성장애)의 사회진출을 돕는다. 교육부에 따르면 국내 학령기의 발달장애학생은 전체 장애학생(9만780명)의 67%다.

학교에서는 학생들의 취업 전 교육과 현장 직무지도를 담당하고 직업재활수행기관은 현장실습을 운영할 사업체를 발굴해 실제 훈련을 지원한다. 특히 취업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학생이 직장예절과 직무능력을 습득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 도와주는 훈련지원인을 배치하고 참여 학생들에게 월 20만원의 훈련비를 지급한다.

교육청은 또 근로 욕구는 있으나 참여 기회를 얻지 못한 학생들을 위해 일부를 선발해 매주 집합훈련 1회와 3회의 현장훈련을 최장 3개월 동안 실시한다. 이홍열 교육부 장애학생진료평생교육팀장은 “훈련과정에서 해당사업체의 직무적합성이 확인되면 취업이 가능하고, 교육청은 지속적 사후관리로 취업이 유지될 수 있게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이와 같은 내용을 바탕으로 30일 한국장애인개발원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일자리사업 워크숍을 개최한다. 워크숍에서는 시도교육청과 직업재활수행기관들이 참여해 향후 사업 추진방향과 체계, 일정 등을 공유하고 원활한 사업수행을 위한 분임토의를 실시한다. 교육부는 특히 8월 ‘장애학생 진로직업교육 중장기(2019~2022년)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현재 31%인 장애학생 취업률을 40% 이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윤석만 기자 sam@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