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4.0°

2020.01.17(Fri)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前 총리, 단국대 명예박사 수위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1/24 23:33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전 총리가 25일 단국대 명예정치학박사학위 수여식에서 한일관계 개선과 동아시아 정세 안정을 위해 일본의 태도변화와 ‘경제, 교육, 문화, 환경을 아우르는 동아시아 공동체’ 구성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명예박사 학위를 받은 후 답사를 통해 “일본은 과거 한반도를 식민지화하고 중국을 침략한 역사가 있다”며 “일본이 저지른 역사를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까 하는 것이 동아시아의 미래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또 “미래지향적인 젊은이들에게 밝은 미래를 안겨주기 위해서는 과거의 역사를 분명하게 마무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국대 김수복 총장(왼쪽)이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전 총리(오른쪽)에게 학위를 수여한 후 악수를 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일본은 식산흥업과 부국강병의 대일본주의가 잘못된 것이었음을 인정하고 강병의 길로 되돌아가서는 안된다”며 “대일본주의를 주창하는 것이 아닌 탈 대일본주의의 길을 걷고 미국에 대한 과도한 의존에서 벗어나 아시아 제국들과 동일한 눈높이로 행동하는 나라가 되어야 한다”고 했다.

또 일본이 자위력의 강화보다는 외교력 강화를 통해 평화를 창출해야 한다며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군산복합체의 압력에 굴하지 않도록 지지하고 △한일관계를 개선하여 문재인 정부의 남북관계개선 노력을 지지하고 △한국을 비롯한 미,일,중,러가 협력하여 북한이 핵시설 폐기로 갈 수 있도록 경제제재를 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전 총리가 단국대 명예정치학박사학위 수여 후 답사를 하고 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무한책임’의 자세로 “상대가 더 이상 사과하지 않아도 된다고 할 때까지 사죄의 마음을 지속적으로 가져야 마땅하다”며 이런 자세라면 일본군 성 노예 문제와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와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 GSOMIA도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에 대해서 “국제인권법의 정신은 개인의 손해 배상권을 국가 간 협정이나 조약에 의해 소멸시킬 수 없다”며 이는 인권법의 상식이며 일본도 비준했던 내용임을 역설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국가 간에도 상호존중, 상호이해, 상호부조의 ‘우애’가 성립된다며 무역, 경제, 문화, 교육, 환경, 의료, 안보 등을 대화와 협조로 해결할 것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동아시아의 경제·교육·문화·환경공동체 창설이 긴급하다고 했다. 예로 들며 한·중·일 세 나라의 도시를 매년 지정하여 다양한 문화예술 이벤트를 개최함으로써 역내 상호이해와 연대감을 형성할 수 있다고 했다. 또한 인류 최대의 테마는 기후변동문제, 지구온난화문제이며 상호 협력하면 문제 해결에 큰 진전을 이룰 수 있다고 했다. 우선적으로 동아시아 공동체 형성을 위해 △포럼 개최를 시작으로 상설 회의체로 격상시키고 오키나와(일본) 또는 제주도(한국)에 기구의 본부를 둘 수 있다는 제언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