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8.14(Fri)

'강철비2' 유연석, '슬의생' 안정원은 잊어라..북 위원장 파격 변신[Oh!쎈 컷]

[OSEN] 기사입력 2020/06/30 16:13

[OSEN=선미경 기자]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감독 양우석)을 통해 북의 젊은 최고 지도자 북 위원장으로 분한 유연석의 캐릭터 스틸이 공개됐다. 

유연석이 '강철비2: 정상회담'을 통해 북 위원장 조선사로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했다.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천사 같은 성품을 소유한 소아외과 의사 안정원 역을 맡았던 유연석.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구동매,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안정원에 이서 새로운 변신으로 놀라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영화. 북이 살 길은 비핵화와 개방이라 믿고, 최초로 미국과의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은 북의 젊은 최고 지도자 북 위원장, 조선사 역을 맡은 유연석은 기존의 통념을 깨는 새로운 북의 지도자 캐릭터를 그려낸다.

영어에 능통하고 국제 정세를 두루 살피는 등 유연함을 갖춘 북 위원장은 유연석을 만나 실존 인물에서 연상되는 틀을 벗고 입체적인 매력을 보여준다. 강경파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남,북,미 정상회담을 밀어붙였으나, 예상치 못한 쿠데타로 자신의 핵잠수함 백두호의 함장실 속에 억류된 북 위원장. 영어에 능통한 덕에 대한민국 대통령 한경재(정우성 분)와 미국 대통령 스무트(앵거스 맥페이든 분)사이에서 의도치 않은 통역을 맡게 된 그는 잠수함 속에서 펼쳐지는 진짜 정상회담을 통해 일촉즉발의 긴장감과 몰입감을 선사한다. 

양우석 감독은 “유연석은 외곬으로 자기가 추진하는 방향을 얻어내려고 하는 역을 항상 멋있게 잘 해냈다. 북 위원장 역시 결은 다르지만 그런 역할이라 제안을 하게 됐다. 유연석과 함께하게 되면서 현실의 싱크로율을 과감하게 깰 수 있지 않았나 싶다”며 유연석과의 협업에 대한 높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유연석은 “걱정도 했었고, 고민이 많이 됐었는데 ‘내가 만약 지도자가 된다면 어떤 모습일까’라는 출발점에서 시작을 했다”며 입체감 있는 캐릭터 구축을 위해 많은 고민이 있었음을 전해 눈길을 모은다. 또 그는 “북한도 지역마다 쓰는 사투리가 다르고 출신 배경에 따라서 쓰는 억양들이 다르다. 실제 북 위원장이 인터뷰했던 영상들을 찾아가면서 공부를 했고, 탈북민 분들에게 교습도 받았다”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을 밝혀 새롭게 탄생할 북 위원장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올 여름 개봉될 예정이다. /seon@osen.co.kr

[사진]영화 스틸 

선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