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8°

2018.09.20(THU)

Follow Us

60대 승려, 사찰 소유 여신도 살해 후 자신도 뒤따라 사망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1 09:15


경북 칠곡의 한 사찰에서 승려가 사찰 소유자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경북 칠곡의 한 사찰에서 승려가 사찰 소유자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1일 오전 11시15분께 칠곡군 원불사 숙소에서 승려 A씨(67)가 사찰 소유자인 B씨(65·여)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뒤 곧바로 자신의 목을 찔러 숨졌다.

경찰은 이날 사찰에 온 B씨 딸(30대)이 A씨가 갑자기 방 안으로 들어가 어머니 가슴을 찔렀다는 진술을 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B씨 소유의 사찰에서 신도를 관리하는 일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언제부터 A씨가 B씨의 사찰에서 수행했는지를 조사하는 동시에 주변인들을 상대로 정확한 살해 동기를 수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