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8°

2018.01.23(TUE)

미 소비자들, 블랙프라이데이 이어 크리스마스에도 지갑열었다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12/26 07:02

'11월~크리스마스 이브' 소매업체 매출 4.9%↑…6년만에 최대수준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의 소매업체들이 경제 호조에 힘입어 지난달 블랙프라이데이에 이어 크리스마스 특수도 맛보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온라인·오프라인 지출을 추적하는 마스터카드 스펜딩펄스를 인용해 지난달 1일부터 크리스마스 하루 전인 24일까지 미 소매업체의 자동차를 제외한 매출이 4.9%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3.7% 증가보다 높은 수준이며, 지난 2011년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온라인 거래를 통한 매출은 18.1%나 늘어났다. 특히 크리스마스 이틀 전인 23일에는 미국 최대 쇼핑 성수기인 블랙프라이데이에 이어 이 기간 두 번째로 많은 매출을 기록했다.

과거에는 고소득층이 소비를 주도했다면 올해는 다양한 소득 수준의 소비자들이 임금 인상과 낮은 실업률 등에 힘입어 지갑을 열었다고 경제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마스터카드의 시장분석 전문가인 사라 퀸란은 "블랙프라이데이가 있는 주(週)부터 멋진 시작이었다"면서 "전반적으로 올해는 소매업체들에 큰 승리의 해"라고 말했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을 비롯해 고급 백화점체인인 노드스트롬, 의류 할인매장인 올드보이 등을 비롯한 미국의 소매업체들은 크리스마스 이후 연말까지 추가 세일을 준비하고 있으며, 일부는 블랙프라이데이에 준하는 수준의 파격 할인을 할 예정이라고 미국 언론들이 전했다.

컨설팅회사인 '커스터머 그로스 파트너스'는 크리스마스 이후 올해 마지막 한 주간 소비자들이 690억 달러(약 74조2천440억 원)를 지출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같은 소비지출 이면에는 미국의 가계부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WSJ은 신용조사 기관인 '엑스페리안 PLC'를 인용해 올해 3분기 미국 소비자들의 신용카드 부채는 7천570억 달러이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1%나 증가한 것으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대수준이라고 평가했다.

lkw777@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념 '올림픽 헤리티지 달항아리 컬렉션' 핫딜 단독 판매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