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4°

2018.11.17(SAT)

Follow Us

안태근 검찰국장-국정농단 수사팀 '금일봉' 만찬 논란

[조인스] 기사입력 2017/05/15 09:18

[앵커]

새 정부 들어 '검찰 개혁'이 가장 큰 국정과제의 하나로 꼽히고 있습니다. 특히 그동안 청와대가 법무부 검찰국을 통해 검찰 수사를 좌지우지해왔다는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과 국정농단 수사를 했던 간부들이 지난달 만찬을 하면서 금일봉까지 서로 주고받은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검찰은 선배가 후배에게 주는 의례적인 격려금이었다면서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이지만, 안 국장이 우병우 전 수석의 조력자라는 의혹을 받았던 만큼 법조계에선 부적절한 처신이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먼저 김필준 기자의 보도를 보시고, 관련 내용 이어가겠습니다.



[기자]

최순실 국정농단 수사를 지휘한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수사팀 검사 7명은 지난 달 21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등 간부 3명과 저녁식사를 했습니다.

술자리가 무르익자 안 국장은 수사팀 간부들에게 50만원에서 100만원 상당이 들어있는 금일봉을 건넸습니다.

이 지검장은 법무부 간부 3명에게 답례금을 줬습니다.

안 국장은 지난해부터 우병우 전 민정수석과 1000여 차례 통화를 한 기록이 특검 수사결과 드러나 수사를 받아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 인물입니다.

검찰은 이를 두고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영렬 검사장이 후배 격려 차원에서 법무부 간부들과 만남을 가져왔고, 당시 안 국장은 검찰 수사 대상도 아니었다는 겁니다.

하지만 법조계에선 우 전 수석에 대한 수사를 놓고 봐주기와 부실 논란이 제기됐던 만큼 해당 자리가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서보학/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소장 : 김영란법이라는 것이 공직자들이 의혹이 있는 사람과 사적인 거래를 하지 말라는 거잖아요. 국민들의 기대에 못미치는 의혹을 거의 해소하지 못하는 수사 결과를 내놓고 술자리를 가지는 건 누가 봐도 부적절한 술자리죠.]

오늘 퇴임한 김수남 검찰총장은 "오얏나무 아래에서 갓을 고쳐 쓰지 말라"는 옛말을 인용하면서 처신의 중요성을 강조했지만 논란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문재인 검찰 개혁 조국 민정수석 임명-17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