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5°

2018.11.13(TUE)

Follow Us

'모창민 쐐기타' NC, KIA 10-7 제압 4연승 질주

[OSEN] 기사입력 2018/09/11 06:54

[OSEN=이선호 기자] NC가 4연승을 질주했다. 

NC는 1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8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팽팽한 접전을 벌이다 8회말 권희동의 밀어내기 볼넷과 모창민의 2타점 적시타를 앞세워 10-7로 승리했다. 최근 4연승을 구가하며 탈꼴찌에 시동을 걸었다. 

KIA가 먼저 공세를 펼쳤다. 1회초 1사후 이명기의 좌익수 옆 2루타와 최형우 볼넷에 이어 안치홍의 우중간 2루타, 김주찬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두 점을 먼저 뽑았다. 

NC도 KIA 선발 팻딘을 무너뜨렸다. 2회 스크럭스 안타, 박석민 볼넷, 김성욱은 1루수 야수선택으로 출루해 무사 만루기회를 만들었다. 김찬형이 밀어내기 사구를 맞았다. 정범모의 병살타 때 한 점을 뽑았고 다시 만루에서 권희동이 2타점 적시타르 날려 4-2로 뒤집었다. 

KIA는 3회초 볼넷 2개로 만든 2사 1,3루에서 김주찬의 우전적시타로 한 점을 추격했다. 이어 4회초 1사 1,3루에서 버나디나가 '20홈런-20도루'를 성공시키는 중월 스리런포를 가동해 6-4로 재역전에 성공했다.

그러자 NC도 물러서지 않고 4회 무사 만루에서 권희동이 2타점 우전안타를 날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는 양팀의 필승조 불펜진이 팽팽한 영의 대결을 펼쳤다. 

승부는 8회말 NC로 기울었다. 박석민의 빗맞은 안타와 투수 실책으로 무사 1,3루 기회를 잡았다. 두 타자가 침묵했으나 박민우가 자동볼넷을 얻어 만루를 만들었고 권희동과 나성범이 밀어내기 볼넷, 모창민이 2타점 적시타를 날려 승부를 결정냈다. 

NC 선발 이재학은 제구력이 흔들리며 3⅓이닝 5안타 5볼넷 6실점(5자책)으로 부진했다. KIA에 강했지만 이번에는 부진했다. 그러나 최성영, 정수민, 강윤구가 바통을 이으며 KIA 타선을 완벽하게 제압하고 연승을 이었다. 

KIA는 9회 최형우가 21호 솔로포를 날렸지만 승부를 되돌리지 못했다. 선발 팻딘은 2이닝 3피안타 2볼넷 4실점으로 조기에 강판했다. 두 번째 투수 이민우가 4회 3안타와 1볼넷을 내주고 2실점했다. 임기준이 무실점으로 막았으나 김윤동이 8회 2사 만루에서 연속 볼넷으로 무너지며 연패를 당했다.  /sunny@osen.co.kr

이선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