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8°

2018.09.21(FRI)

Follow Us

이스라엘군, 레바논 국경지역에 콘크리트 장벽 건설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06 09:55

높이 9m·길이 11㎞ 규모…"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에 대응"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접경지역뿐 아니라 레바논 국경지역에도 콘크리트 장벽을 세웠다.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은 6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이 레바논과 맞닿은 국경을 따라 건설한 높이 9m, 길이 11㎞의 콘크리트 장벽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군 고위 관계자는 전날 이 장벽 근처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레바논의 무장정파 헤즈볼라를 겨냥해 "이스라엘 영토에 잠입하려는 어떤 무장세력도 살아서 돌아가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이스라엘군은 지난 1년 이란의 지원을 받는 헤즈볼라와 레바논군의 협력이 더욱 강화된 것을 파악했다"며 "우리는 그들(헤즈볼라와 레바논군)이 같은 지프 차량을 타고 이동하면서 함께 작업하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이스라엘군은 레바논 국경에 장벽 13㎞를 건설할 수 있는 예산을 확보해 올해 초부터 공사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이는 레바논과 이스라엘의 전체 국경(130㎞)과 비교하면 10분의 1에 해당한다.

이스라엘은 레바논과 적대적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1978년 레바논 내전 때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게릴라를 섬멸한다는 이유로 레바논을 침공했다.

2006년에는 헤즈볼라와 이스라엘의 충돌로 레바논에서 민간인을 중심으로 약 1천200명이 숨지고 이스라엘에서 약 160명이 사망했다.

이스라엘은 올해 들어 주변 무장세력의 침투를 막는다는 이유로 장벽 건설을 계속해왔다.

지난 5월에는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에 인접한 이스라엘 해안에서 철조망, 돌 등으로 장벽을 건설하기 시작했다.

앞서 올해 1월에는 가자지구를 에워싸는 길이 41마일(65km)의 콘크리트 지하장벽 건설 계획을 공개했다.

이스라엘은 이미 가자지구와 요르단강 서안의 접경지역에 팔레스타인인들의 침입을 차단하는 분리장벽(보안장벽)을 두고 있다.

noja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노재현

관련기사 이스라엘, 팔레 시리아 공습-레바논 장벽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