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2.4°

2018.09.26(WED)

Follow Us

민주당 측 “이해찬, 10·4 기념식 北 개최시 여야 방북 검토”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06 16:4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내달 4일 ‘10·4 남북공동선언’ 기념식이 북한에서 열릴 경우 여야 의원들과 함께 방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7일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10·4 선언 기념식이 북한에서 열리면 노무현재단 이사장인 이해찬 대표가 가급적 야당 의원들과 같이 (북한에) 가는 것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10·4 선언 기념일이) 남북정상회담 직후이니 만큼 성사가 될지 안 될지는 모른다”며 확정적 상황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10·4 선언 기념식 북한 개최는 지난달 13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남측이 북측에 요청한 사항이다. 또 지난 5일 대북특사단 방문 때도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 역시 평양 방문을 언급한 바 있다.

앞서 지난 16일 개성공단 기업인 간담회에서 이 대표는 “정부와 협의해 10·4 정상회담 11주년 기념식은 서울과 평양에서, 우리가 평양에 방문하고 필요하면 그들(북측)이 서울에 오도록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 관계자는 “남측에선 우리가 이미 10·4 선언을 매년 기념하고 있으니, 남북관계가 잘 풀리고 있는 만큼 북측에서 열면 더 의미가 있을 것”이라며 “공동개최로 열자고 제안했는데 북측에서는 아직 답변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아울러 “10·4 선언 기념식이 아직 구체화가 되지 않아 야당에 제안하지 못하고 있지만 (이 대표가) 야당과 같이 방북할 기회가 되면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 몇 차례 이야기 했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관련기사 9월 남북 정상회담-남북 북미 특사 파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