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7°

2018.01.19(FRI)

LG전자, 독자 개발 플랫폼 '딥씽큐 1.0' 사내 배포...인공지능 개발 박차

[OSEN] 기사입력 2017/12/25 17:27

 
[OSEN=고용준 기자] LG전자가 독자 개발 인공지능 플랫폼인 '딥씽큐 1.0'을 사내 전 조직에 배포했다. LG전자는 범용 인공지능 서비스와 차별화로 딥씽큐만의 특화된 서비스로 인공지능 제품과 서비스 개발에 가속도를 낸다.

LG전자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독자 개발한 딥 러닝 기반의 인공지능 기술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플랫폼 '딥씽큐 1.0'를 공개했다. LG전자는 '딥씽큐 1.0'의 사배 조직 배포에 대해서도 공개했다. 

이번 플랫폼은 보다 다양한 제품들에 인공지능 기술을 쉽게 접목할 수 있도록 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 인공지능 기술에 관심이 있는 LG전자 개발자라면 누구나 이 플랫폼을 활용해 인공지능을 적용한 제품을 개발할 수 있게 됐다.

딥씽큐 1.0은 LG전자가 지난 90년대 이후부터 쌓아온 데이터를 기반으로 확보해온 음성/영상/센서 인식, 공간/인체 감지 등 다양한 인공지능 기능들을 갖추고 있다. 지원하는 운영체제도 현재 리눅스(Linux) 외에 안드로이드(Android), 웹OS(webOS) 등으로 넓혀 개발자들이 보다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딥씽큐 1.0은 딥 러닝 기술의 핵심인 ‘데이터 학습’ 기능도 포함한다. 딥씽큐 플랫폼을 활용하게 될 제품들은 다양한 사용 정보들을 클라우드 서버로 보내고 스스로 학습할 수 있어 사용할수록 똑똑해진다.

딥씽큐는 일반적인 범용 인공지능 기술과는 달리 소비자가 사용하는 ‘제품’과 소비자가 활동하는 ‘공간’에 최적화된 기능을 제공한다. 

LG전자는 딥씽큐를 적용한 제품은 외부환경뿐 아니라 소비자 생활패턴까지도 이해한다고 발표했다. 예를 들어 실내 공기질이 나쁘면 고객에게 공기청정기를 가동하는 것을 제안하고, 날씨에 맞는 세탁 코스를 추천하는 것에 머무르지 않고 운동을 자주 하는 이들에게는 운동복 전용 세탁코스를 추천하고, 냉장고 문을 거의 열지 않는 심야에는 냉장고가 자동으로 절전으로 운전하는 식이다.

LG전자는 최근에 런칭한 인공지능 브랜드 ‘씽큐’의 개방형 전략에 맞춰 딥싱큐 플랫폼에 외부의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 및 솔루션을 연계시켜 완성도 높은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 scrapper@osen.co.kr
[사진] LG전자 제공.

고용준 기자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달라스 프랜차이즈 엑스포 한국어 특별 세미나 ,인천행 왕복 항공 티켓 경품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