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7.5°

2018.09.22(SAT)

Follow Us

코미 해임 변명할수록 꼬여만 가는 트럼프

[LA중앙일보] 발행 2017/05/13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7/05/12 19:41

두사람 만찬 대화 녹음한 테이프 공개 협박에
코미는 "있으면 내놔라"…충성맹세 요구도 밝혀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전격 해임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파문을 진화하기 위해 내놓는 발언 마다 논란이 되면서 코미 해임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자신의 트위터에 "제임스 코미는 언론에 정보를 흘리기 전에 우리들이 주고받은 대화 내용을 녹음한 테이프가 없기를 바라야 할 것"라고 썼다.

이는 지난해 대선에서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의 내통 의혹 수사를 지휘하다가 해임된 코미 전 국장에 대한 경고로 풀이됐다.

당장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코미 전 국장을 협박했다고 보도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이 마치 공개할 수도 있는 것처럼 언급한 코미 전 국장과의 만찬 대화 녹음테이프가 정말로 존재하는지 그리고 과연 어떤 내용을 담고 있는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워싱턴포스트는 실제 이런 테이프가 존재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고 전했다. 대통령학을 전공한 역사학자인 마이클 베슐로스는 트위터에 "대통령들은 닉슨 전 대통령의 녹음 시스템이 1973년 발각된 뒤 방문자들이 모르게 일상적으로 녹음하는 일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워터게이트 사건으로 물러난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이 과거 백악관 방문자와의 대화를 몰래 녹음하다가 들통이 난 뒤 대화 녹음 관행이 사라졌다는 것이다.

코미 전 국장은 이에 대해 있으면 공개하라며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NBC방송은 이날 코미 측근의 말을 인용해 "코미 전 국장은 테이프가 있더라도 전혀 걱정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며 "외려 코미는 테이프들이 있기를 바란다. 그렇다면 더할 나위가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의 회동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과 코미 전 국장의 주장도 정면충돌하고 있다. 만찬 회동의 성사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전 국장의 요청에 따른 것이었다고 주장하는 반면, 코미 전 국장 측은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에 어쩔 수 없이 불려갔다고 맞서고 있다.

특히 코미 전 국장 측은 트럼프 대통령이 문제의 만찬에서 코미에게 충성 맹세를 요구했으나 거절당했다는 주장까지 내놓았다. 즉, 트럼프 대통령이 FBI의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를 누를 목적으로 개입하려 했지만 뜻대로 안 되자 수사를 확대하려는 코미 전 국장을 지난 9일 전격 해임했다는 게 코미 전 국장 측의 논리다.

트럼프 대통령이 FBI의 수사에 개입한 정황이 확인된다면 사태는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흐를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을 둘러싼 '탄핵론' 등을 좌우할 메가톤급 폭탄이 될 수도 있다.

관련기사 트럼프, 코미 FBI국장 전격 해임 논란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