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3.5°

2018.11.19(MON)

Follow Us

'쌍둥이 전교 1등' 고교에 교육청 특별장학사 파견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12 17:39


교무부장의 쌍둥이 자녀가 갑자기 성적이 올라 논란이 된 서울 강남 A여고에 교육청이 특별장학사를 파견했다. 학부모들 사이에선 교사인 아버지가 직위를 이용해 시험지를 사전 유출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시교육청은 13일 오전 A여고에 본청 장학사 1명과 강남서초교육지원청 인력 2명을 특별장학 형태로 파견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위법 행위 등이 있었는지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게 목적”이라며 “관련자 면담과 실제 시험지 유출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조사에서 위법 행위가 발견되면 교육청은 즉각 대응팀을 꾸려 심층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교육청에 따르면 이 학교 교무부장 B씨의 두 딸(현재 2학년)은 지난 학기에 문과와 이과에서 각각 1등을 차지했다. 강남·서초 학부모들이 속한 인터넷 커뮤니티와 학원가에선 “전교 100등 밖이던 학생이 어떻게 갑자기 1등을 했느냐”, “아버지가 교무부장인 학교에 자녀들이 진학한 것부터 문제다” 등의 이야기가 돌았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논란이 일자 B씨는 학교 커뮤니티에 해명 글을 올렸다. 그는 “규정상 학급배제, 수업배제, 감독배제, 즉 자녀의 교육활동에 관여하지 않는다면 재직교사의 자녀가 같은 학교에 다닐 수 있다”고 해명했다. 자녀의 전교 1등 사실에 대해선 “아이가 자는 시간은 하루 4시간이 넘지 않는다”며 “1학년 때 학교 분위기 적응을 못 해 1학기 59등이었지만, 2학기에 2등이 됐고 2학년이 되면서 이과 1등을 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B씨의 해명 글은 삭제된 상태다.

지난 11일에는 이런 의혹에 대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까지 청원 글이 올라왔다. “아버지인 교무부장이 딸들의 시험지를 시험 전에 확인하고 감독했다”며 “부정행위가 있던 없던 간에 충분히 문제의 여지가 있는 사안이다, 철저하게 확인하고 재발하지 않도록 강력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또 서울시교육청 청원게시판에는 부모와 자녀가 같은 학교에 다니지 못하도록 막아달라는 청원도 제기됐다.

윤석만 기자 sam@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