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98.0°

2020.10.01(Thu)

트럭 행상 아들에서 미디어 황제로…섬너 레드스톤 별세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8/12 08:00

변호사→극장 경영→케이블TV→CBS 인수하며 자수성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맨손으로 미디어 업계에 뛰어들어 결국 미국 CBS 방송까지 인수한 섬너 레드스톤 전 비아컴 회장이 11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97세.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언론은 레드스톤 전 회장이 보유한 지주회사 내셔널 어뮤즈먼츠사가 성명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고 12일 보도했다. 사인은 공개되지 않았다.

'미국 미디어의 대부'라고 불리며 천문학적인 부를 쌓은 레드스톤 전 회장은 1923년 보스턴의 가난한 트럭 행상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자서전에서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경쟁심을 가지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사교활동도 포기하고, 친구도 사귀지 않고 공부를 한 끝에 결국 하버드대학에 진학했다.

2차대전 때 육군에서 일본군의 암호를 해독하는 업무를 맡았던 그는 법학 학위를 받은 뒤 샌프란시스코 대학에서 교편을 잡았다.

이후 워싱턴의 로펌에서 잘나가는 변호사로 일하던 그가 미디어 업계에 진출한 것은 1954년이었다.

건축자재 행상으로 돈을 모은 아버지와 함께 드라이브인 극장을 경영하게 된 레드스톤 전 회장은 뛰어난 사업 감각을 앞세워 극장 수를 12개까지 늘렸다.

그는 시대의 변화와 함께 교외 드라이브인 극장의 인기가 떨어지자 극장 자리에 대형 건물을 지은 뒤 여러 개의 영화를 동시에 상영하는 멀티플렉스라는 새로운 개념을 선보이기도 했다.

그가 본격적으로 미디어 제국 건설에 뛰어든 것은 일반인이라면 은퇴할 나이인 63세 때였다.

1986년 그는 뮤직비디오 채널인 MTV와 어린이 채널 니켈로디언을 운영하는 케이블TV 네트워크 비아컴을 32억달러(약 3조8천억원)에 인수했다.

그때까지 모아놓은 전 재산을 몰아넣고, 인수대금의 3분의 2는 은행 빚으로 마련한 레드스톤 전 회장의 도박은 성공했다.

레드스톤 전 회장은 1993년엔 대형 영화사 파라마운트와 비아컴의 합병을 성사시켰고 1999년엔 CBS 방송을 373억달러(약 44조2천억원)에 인수했다.

CBS와 비아컴에서 절대 권력을 행사하던 그가 회장직을 내려놓은 것은 92세이던 2016년이었다.

레드스톤 전 회장은 2009년 언론인 래리 킹과의 인터뷰에서 "은퇴할 생각도 없고, 죽을 생각도 없다"고 말했다.

koma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