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9.22(Tue)

롯데리아 종각역·서울역사·건대역점 등 매장 7곳 폐쇄…집단감염 비상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8/12 08:05

지난 6일 직원 19명 모임, 10명 확진
매장 다녀간 고객 등 역학조사 확대



서울시는 12일 롯데리아 점장 등 1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롯데리아는 이날 종각역점 등 서울 시내 매장 7곳의 문을 닫았다. 이날 휴점 안내문이 붙은 서울역사점. [뉴시스]





경기도 고양시 반석교회에서 비롯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에 이어 패스트푸드 체인점 롯데리아 직원 집단 감염까지 불거지면서 수도권 방역에 다시 적신호가 켜졌다. 점장을 비롯한 직원의 잇따른 감염으로 서울시 롯데리아 매장 7곳이 폐쇄됐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6일 점장을 포함한 롯데리아 직원 19명이 모임을 가졌다. 10여 명이 회의를 가진 후 오후 5시30분~7시 1차로 식사를 하고 2차(오후 7시~9시)에서 다른 직원이 합류하며 모임이 커졌다. 1차 장소는 서울시 광진구 능동로의 한 족발집, 2차 장소는 광진구의 ‘치킨뱅이 능동점’이다.

집단감염은 모임에 참석했던 경기 고양시 거주자 1명이 모임 닷새 후인 11일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 나면서 확인됐다. 이후 같은 날 모임에 참석했던 서울시민 3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이튿날인 12일에도 이 모임에서 6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오면서 감염자가 총 10명(서울시 7명)으로 늘었다.

이날 영업을 중단한 7개 매장은 롯데리아 종각역점·면목 중앙역점·서울역사점·숙대입구역점·건대역점·소공2호점·군자역점 등이다. 방역 당국은 롯데리아 매장 직원 중 추가 확진자 여부와 다녀간 고객의 수 등을 조사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종교시설 등의 집단감염도 산발적으로 발생하며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증가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2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54명으로 지난달 26일 이후 17일만에 50명대로 올라섰다. 이 중 70%인 35명이 국내 지역사회 감염이었다.

지역내 감염 중 절대다수가 서울·경기 등 수도권에 집중됐다. 수도권 감염자는 총 32명(서울 13명·경기 19명)으로 전체 지역사회 감염자 중 91.4%를 차지했다.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한 방역당국은 종교시설 집합제한 명령을 발동하는 등 확산 방지에 주력하고 있다. 현재 남대문시장 중앙상가 C동 상인 566명에 대해서는 전수검사가 진행 중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2일 정례브리핑에서 “결혼식장 뷔페식당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해 오는 19일 오후 6시부터 마스크 착용이나 출입명부 설치 등 방역수칙을 의무적으로 지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돌잔치 뷔페 등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하자 지난 6월 말 전문 뷔페음식점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했지만 결혼식장 뷔페식당은 포함하지 않았다.

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