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1.4°

2018.09.22(SAT)

Follow Us

"트럼프 제거하려 했다" 익명 칼럼에 뒤집어진 백악관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06 08:26

현직 고위 관료 NYT 기고 파문
“난 트럼프 정부 내 저항세력 일부
자유시장 훼손 막기로 맹세했다”
트럼프 “반역인가” NYT 강력 비난
펜스·폼페이오 “난 필자 아니다”


지난 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 전국 보안관을 초청한 자리에서 익명의 뉴욕타임스(NYT) 칼럼 기고자와 NYT를 싸잡아 비난했다. 그는 ’(칼럼 기고자는) 망해 가는 NYT의 또 다른 거짓 취재원“ ’국가 안보를 위해 NYT는 기고자를 정부에 넘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나는 트럼프 정부 내 레지스탕스(저항 세력) 중 일부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에 몸담고 있는 고위 관료가 익명으로 뉴욕타임스(NYT)에 이런 제목의 칼럼을 기고해 백악관이 발칵 뒤집혔다. 이 칼럼에는 내부적으로 대통령을 물러나게 하려는 움직임까지 있었다는 폭로도 담겼다. 일종의 내부 고발이다. 이 때문에 ‘미친 동네’라며 트럼프 정부의 난맥상을 적나라하게 폭로한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의 신간이 공개된 지 하루 만에 또다시 큰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5일(현지시간) NYT에는 필자가 트럼프 행정부 내 고위 관료라고 적시된 이례적인 칼럼 하나가 등장했다. 이 관료는 “트럼프 행정부 내 많은 고위 당국자들이 대통령의 정책 방향과 개인적 취향이 잘못된 결과를 내지 않도록 부지런히 일하고 있다”며 “나 역시 그들 가운데 한 명”이라고만 본인을 소개했다. NYT는 기명 칼럼이 원칙이지만 기고자의 신변이 위험에 처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익명으로 칼럼을 실었다고 밝혔다.

기고자는 “대통령이 우리 국민의 건강에 해로운 방식으로 계속 행동하고 있다. 이 때문에 대통령이 떠날 때까지 민주적 기관들을 보호하기 위해 그의 잘못된 충동들을 무산시키기로 맹세했다”고 썼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 후보로 당선됐지만 자유의지, 자유시장 등 보수의 근본 가치까지 공격한다고 지적했다.

초기엔 행정부 내부에서 수정헌법 25조까지 거론하며 트럼프 대통령을 제거하려는(removing the president) 움직임도 있었다고 폭로했다. 미 수정헌법 25조는 면직, 사망, 사임 등으로 직무수행이 불가능해진 대통령을 대신해 부통령이 그 직을 승계한다는 조항을 담고 있다. 그러면서 그는 “그러나 누구도 헌정 질서에서 위기를 발생시키길 원치 않았고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 퇴임까지 행정부가 올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일을 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투 트랙’으로 움직이고 있다고도 썼다. 트럼프 대통령이 옳은 일을 하지 않을 때도 옳은 일을 하려고 노력하는 ‘어른’ 역할의 관료들이 있다는 것이다. 가령 트럼프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 독재자에겐 호감을 드러내고, 동맹국엔 관심을 보이지 않은 탓에 다른 인사들이 동맹국에 걸맞은 대우를 제공하는 등 다른 트랙을 운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칼럼이 공개되자 즉각 칼럼 내용과 기고자, NYT를 비난하고 나섰다. "반역인가?” “행정부 고위 관료라는 인물이 실제로 존재하나, 아니면 망해 가는 뉴욕타임스의 또 다른 거짓 취재원인가” “용기 없는 익명의 사람이 존재한다면 뉴욕타임스는 국가 안보를 위해 이 사람을 즉시 정부에 넘겨야 한다” 등 총 세 차례나 트윗을 날렸다. 백악관 이스트룸에 모인 취재진 앞에서 칼럼을 겨냥, ‘비겁하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칼럼에 대해 “한심하고 무모하고 이기적”이라며 “이 겁쟁이는 옳은 일을 해야 하며 사임해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WP는 트럼프가 기고자를 찾기위해 정신없이 수색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가면을 쓴 기고자의 신분을 추측하는 보도도 잇따랐다. CNN은 후보로 마이크 펜스 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그리고 대통령과의 불화설이 자주 제기됐던 퍼스트레이디 멜라니아 트럼프까지 포함된 의심 인물 13명을 추렸다.

WP는 “일각에선 펜스 부통령이 칼럼에 등장한 ‘lodestar(북극성)’란 어휘를 예전에 많이 사용해 기고자로 펜스를 지목하기도 했다. 하지만 또 다른 ‘lodestar’ 사용자인 존 매케인(공화당 상원의원)의 마지막 저항이었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펜스 부통령과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칼럼을 쓰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관련기사 트럼프, 우드워드 신간- X파일 브루스 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