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8°

2018.09.22(SAT)

Follow Us

'손 the guest' 오늘 첫방..#김동욱·김재욱·정은채 #샤머니즘X엑소시즘 #김홍선 매직

[OSEN] 기사입력 2018/09/11 15:09

[OSEN=최나영 기자]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가 오늘(12일)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의 서막을 연다.

장르물의 새 지평을 열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연출 김홍선, 극본 권소라 서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가 오늘(12일) 오후 11시 처음으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손 the guest’는 한국 사회 곳곳에서 기이한 힘에 의해 벌어지는 범죄에 맞서는 영매와 사제, 형사의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으로 분노로 가득 찬 사람들의 일그러진 마음속 어둠에 깃든 악령을 쫓는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 드라마다.

‘샤머니즘’과 ‘엑소시즘’을 결합한 독창적인 세계관 위에 장르물 최적화 배우들의 퍼펙트 조합, 김홍선 감독의 독보적인 연출이 어우러져 가장 한국적이고 사실적인 공포를 선사할 ‘손 the guest’의 제작진이 첫 방송을 앞두고 직접 뽑은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김동욱X김재욱X정은채 조합

악령을 알아보는 영매 ‘윤화평’으로 분하는 김동욱의 안방 컴백은 시청자들을 설레게 하기 충분하다. 천만 관객을 사로잡은 폭발적인 에너지와 흡인력으로 능청스러운 겉모습과 달리 아무도 짐작할 수 없는 어둠을 지닌 윤화평의 극단을 드라마틱하게 풀어낸다. 

어떤 캐릭터도 자신만의 색으로 소화하는 배우 김재욱은 악령을 쫓는 구마사제 ‘최윤’ 역을 맡았다. ‘보이스 1’에서 연쇄살인마 모태구 역으로 이미 입증한 김홍선 감독과의 시너지가 인생캐 경신을 기대케 한다. 

유니크한 매력으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사로잡은 정은채는 악령을 믿지 않는 형사 ‘강길영’을 연기한다. 특유의 섬세한 연기에 날카로운 카리스마를 더해 파격 변신을 선보인다. 세 배우가 가진 아우라가 절묘한 시너지를 일으키며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의 매력을 배가시키고 있다. 여기에 이원종, 박호산, 안내상 등 곳곳에 포진한 내공 탄탄한 연기 고수들의 열연은 극의 리얼리티를 더하며 완성도를 높인다.

#샤머니즘X엑소시즘..새로운 장르물의 새 지평 예고

‘손 the guest’는 악령을 쫓는 ‘엑소시즘’과 초자연적인 존재와 직접 소통하는 ‘샤머니즘’의 결합이라는 독창적인 세계관으로 가장 한국적이고 사실적인 공포를 선사한다. 빈부격차, 혐오문화, 직장 내 왕따 등 한국 사회의 분노 범죄를 다루며 악령에 휘둘리는 인간의 나약함을 넘어 한국 사회 어두운 이면에 담긴 현실적인 공포로 심장까지 조인다. 김홍선 감독은 “우리 사회의 어두운 면,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 범죄와 사건을 다른 시각에서 바라보는 것에서부터 사실적인 공포가 시작된다. 그런 면에서 많은 것을 생각할 수 있는 드라마”라고 설명하며 새로운 장르물의 탄생을 예고했다.

#'믿고 보는' 장르물 드림팀 의기투합

매 작품 새로운 시도와 감각적인 연출로 장르물의 퀄리티를 한 단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김홍선 감독의 독보적 연출세계가 집약된 ‘손 the guest’가 차원이 다른 완성도로 안방을 매혹한다. 권소라, 서재원 작가가 구축한 ‘손 the guest’만의 세계관 역시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에 기대가 쏠리는 이유. 

영화 ‘미스터 고’의 고릴라, ‘창궐’의 좀비 등 모션 디렉터로 활약하고 있는 김흥래 안무가는 부마자의 리얼한 움직임을 담당하며 디테일을 살렸다. 여기에 강승기 촬영감독은 ‘보이스 1’에서 김홍선 감독과 호흡을 맞추며 장르물의 진화를 이끈 바 있어 ‘손 the guest’에서 선보일 독보적인 비주얼에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nyc@osen.co.kr

[사진] OCN

최이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