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

2018.09.25(TUE)

Follow Us

뉴욕증시 반도체로 번진 기술주 불안…나스닥 0.91% 하락 마감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06 14:10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기술주 불안이 지속하는 가운데 하락세로 마감했다.

6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0.88포인트(0.08%) 상승한 25,995.8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0.55포인트(0.37%) 하락한 2,878.0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2.45포인트(0.91%) 하락한 7,922.73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전일부터 심화한 주요 기술주의 불안을 주시했다. 미국의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과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재협상 등 무역 이슈에 대한 경계심도 팽팽했다.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주요 소셜미디어 기업 규제 강화 우려로 촉발된 기술주 불안이 이어졌다.

이른바 '팡(FAANG)' 주가의 약세 흐름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날은 주요 반도체 기업의 불안도 가세했다.

지난달 반도체 업종에 대한 투자 전망을 '주의' 단계로 하향 조정했던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가 이날 D램 등 주요 반도체의 수요가 최근 악화하고 있다는 보고서를 내놨다.

KLA 텐코의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씨티그룹이 주최한 콘퍼런스에서 회사가 9월 들어 메모리칩 수요 가뭄에 직면하고 있다는 우려를 내놓기도 했다.

미국의 주요 반도체 기업인 마이크론 테크놀로지 주가는 다른 IB 비어드의 목표주가 하향 조정 영향까지 겹치면서 9.9% 급락해 시장 불안을 자극했다.

무역 관련 긴장도 유지됐다.

앞서 이르면 이날부터 미국이 중국산 제품 2천억 달러어치에 대한 수입 관세 부과를 강행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중국 상무부는 이날 만약 미국이 관세를 부과할 경우 이에 보복할 것이라며, 신규 관세가 중국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해당 영향을 상쇄하는 강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대 중국 관세 관련 미국 측의 공식적인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



미국과 캐나다 협상단은 나프타 개정 협상을 이날도 이어갔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교장관은 양국의 협상이 "긍정적이고 건설적"이라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언급은 내놓지 않았다.

터키와 아르헨티나 등에서 시작된 신흥국 불안이 인도네시아,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으로 확산하는 등 신흥국 위기 전염에 대한 우려가 커진 점도 위험투자 심리를 저해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페이스북이 2.8%, 트위터는 5.9% 내려 전일 약세를 이어갔다. 아마존 주가도 1.8% 하락하고 애플 주가는 1.7% 내리는 등 주요 기술주 주가가 전반적으로 떨어졌다.

미 경제방송 CNBC는 장 마감 이후 아마존의 판매자용 회계 시스템이 오류를 일으켰다는 보도를 내놓기도 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81% 하락했다. 에너지주도 국제유가 하락 영향으로 1.93% 내렸다. 통신주는 0.73%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혼재됐다.

ADP 전미고용보고서에 따르면 8월 민간부문 고용 증가는 16만3천 명을 보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 19만 명에 못 미쳤다.

챌린저, 그레이 앤 크리스마스(CG&C)는 8월 감원 계획이 전월 대비 42% 증가한 3만8천472명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3월 이후 가장 많다.

반면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전주에서 1만 명 감소한 20만3천 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1969년 12월에 기록한 20만7천 명보다 적었다. 시장의 예상치는 21만1천 명이었다.

공급관리협회(ISM) 8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8.5를 기록해 시장 전망을 상회했다.

정보제공업체 IHS 마킷이 제공하는 8월 서비스업 PMI 확정치(계절조정치)는 전월 56.0에서 54.8로 낮아졌다. 시장 기대에 못 미쳤다.

상무부는 7월 공장재 수주실적이 0.8%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 0.6% 감소보다 더 부진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그동안 두드러진 강세를 고려하면 기술주 조정 현상이 장기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캐니앤코의 피터 캐니 시장 전략가는 "이는 기술주 중심의 조정"이라면서 "나스닥이 다른 시장에 비해 상대적으로 얼마나 강세를 보였는지를 감안하면 조정이 오래 걸렸다"고 말했다.

그는 "추가적인 기술주 하락이 예상된다"며 "단기적인 조정으로 끝날 문제가 아니고 오래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9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9.0%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5.32% 상승한 14.65를 기록했다.

jwoh@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국제뉴스공용1

관련기사 2018 뉴욕증시 폭등 폭락 세계 한국-6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