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6.01(Mon)

'셧다운 직전 통계인데도' 미 70만명 실직…10년만의 첫 감소(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4/03 07:07

미 3월 고용지표 발표…'코로나19 실업대란' 파괴력 예고
실업률 3.5→4.4% 급등…최장기 고용 호황 공식 마침표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미국의 일자리가 10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완전고용'을 자랑했던 미 고용시장의 최장기(113개월 연속) 호황에도 공식적으로 마침표가 찍혔다.

미 노동부는 3월 비농업 일자리가 70만1천개 감소했다고 3일(현지시간) 밝혔다. 전문가들은 1만개가량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레저·호텔·레스토랑 업종이 일자리 감소를 주도했다.

신규 일자리가 감소세를 보인 것은 2010년 9월 이후로 처음이다.

미국의 비농업 일자리는 매달 20만개 안팎 증가세를 유지해왔다.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기 이전인 2월에도 27만5천개의 일자리가 늘었다.

이번 지표는 3월 중순까지 집계된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것이어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고용시장 충격을 정확하게 반영하지 못한다.

미국 경제 '셧다운' 시점까지의 자료를 반영한 것이라고 CNBC 방송은 전했다. 노동부도 보도자료에서 "많은 비즈니스와 학교의 폐쇄 시점보다 앞서서 이뤄진 조사"라고 부연했다.

미국이 지난달 13일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이후의 상황이 거의 반영되지 않았다는 뜻이다.

실업률은 2월 3.5%에서 3월 4.4%로 0.9%포인트 높아졌다. 상승폭은 1975년 1월 이후로 최대라고 노동부는 밝혔다.

전문가들의 예상치는 3.7%였다. 실업률 조사 시점(3월 8~14일)을 고려해 실업률에 별다른 변동이 없을 것으로 내다본 셈이지만, 예상보다는 큰 폭으로 뛰어오른 것이다.



이에 따라 '실업 대란'의 정확한 충격은 4월 고용지표부터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구직사이트 '인디드'의 닉 벙커 리서치디렉터는 "위기의 완전한 충격이 가해지기 직전에 일자리 시장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앞으로 몇 달 간 벌어질 상황을, 어떤 단어로 묘사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노동시장 참가율은 63.4%에서 62.7%로 0.7%포인트 하락했다.

상대적으로 실시간 통계인 주간 실업수당 청구 지표는 일찌감치 충격적인 '실업 대란'을 증명한 상태다.

앞서 3월 마지막 2주간 약 1천만명이 실업수당을 청구한 것으로 집계된 바 있다.

ju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준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