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5.25(Mon)

파우치 “美 상황 훨씬 나빠질 것…전국에 자택 대피령 내려야”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4/03 08:03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 EPA=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은 3일(현지시간) 미국에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훨씬 더 나빠질 것”이라면서 주(州)별로 내려진 자택 대피령을 전국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코로나19 대응의 간판격인 파우치 소장은 이날 폭스뉴스 방송 ‘폭스 앤드 프렌즈’에 출연해 “현재 정부의 (감염병) 완화 활동, 물리적 격리가 긍정적 효과를 갖고 있다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아직 극적으로 효과를 보지는 못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파우치 소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권고를 준수해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며 “이것이 우리가 가진 유일한 효과적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날 밤 진행된 CNN 방송의 코로나19 타운홀에 출연해서도 “이 나라에서 현재 진행되는 상황을 본다면 왜 모든 주가 자택 대피령을 발령하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미국의 확진자 통계를 언급하며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했다.

파우치 소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가이드라인에서 후퇴할 경우 사망자 수는 계속 증가할 것이라며 “이것이 내가 이토록 단호하게 가이드라인 준수를 주장하는 이유다. 정말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미국 전역에 자택 대피령을 발령해야 한다는 파우치 소장의 주장은 전면적 자택 대피령에 회의론을 견지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입장과는 대비된다.

파우치 소장은 그동안 ‘소신발언’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때때로 ‘엇박자’를 연출해왔다. 이후 일부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로부터 신변 위협 우려까지 나오면서 최근 경호가 강화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