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9.23(Wed)

시애틀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고무탄…미 경찰, 강경 진압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7/26 00:20

WP "과잉진압·연방요원 파견 문제로 시위 재활성화 조짐"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한달여만에 또다시 대규모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벌어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현지 경찰이 강경 진압에 나섰다.

워싱턴포스트(WP)는 시애틀 경찰이 25일(현지시간)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행진하던 약 2천명의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후추 스프레이와 고무탄을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일부 시위대가 건설 현장에 방화한 데 이어 지난달 시위대가 점거했었던 시애틀경찰서 동부지구를 무단 침입하자 이날 시위를 '소요사태'로 규정하고, 비살상용 진압 무기를 동원했다.

경찰에 따르면 시위대가 경찰에 돌과 유리병 등을 던지고, 폭죽을 발사해 경찰관 3명이 다쳤으며, 시위 관련자 25명이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WP는 최근 몇 주간 시애틀의 야간 시위가 줄어들었으나, 오리건주 포틀랜드 경찰의 과잉진압 논란과 시애틀 지역에 대한 연방요원 투입 소식이 전해지면서 또다시 긴장이 고조되는 형국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제니 더컨 시애틀 시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시애틀을 '정리'하기 위해 연방 요원을 보내겠다고 위협했다"며 "정부가 일방적으로 일선 도시에 준군사 조직을 배치하는 것에 대해 모든 미국인이 우려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sy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서영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