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9.0°

2020.09.26(Sat)

'꿈인지 생시인지 실감 안나' 피랍 32일만에 석방 한국선원 5명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7/26 15:01

나이지리아 해적 움막집에 갇혀 지내…풀려나 가장 먼저 삼겹살과 김치 먹어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해적들의 손에서 풀려난 게 아직도 꿈인지 생시인지 실감이 나지 않습니다."

서아프리카 베냉 앞바다에서 나이지리아 해적에 납치된 지 32일 만에 지난 24일(현지시간) 무사히 풀려난 한국인 선원 5명이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26일 주나이리지아 한국대사관(대사 이인태)에 따르면 석방된 선원 5명 가운데 한 명의 첫 질문은 "우리 피랍뉴스가 한국에 나갔나요"라면서 그는 오히려 한국에 계신 팔순 노모의 한 달여 마음고생을 걱정하고 있었다.

석방된 선원들은 기관장 등 다 간부급으로 50대이고 선장만 61세이다. 이름과 얼굴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들은 지난 6월 24일 참치 조업을 하던 '파노피 프런티어'호를 타고 있다가 납치됐다.

선장은 "석방 직후 가족과 통화에서 결혼생활 30년만에 처음으로 아내가 울면서 감격해 했다. 피랍기간에 무사히 버틸 수 있었던 건 가족의 힘"이라며 눈물을 글썽글썽했다고 이인태 대사가 전했다.

이들이 같은 배에 타고 있던 가나인 한 명과 함께 스피드보트를 이용한 해적들에 끌려간 곳은 나이지리아 남동부 델타지역이며 그곳 해적 세력은 30∼40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질의 몸값을 요구하는 전형적인 생계형 해적들이었다.

선원들은 그동안 울창한 맹그로브 나무 밑에 바나나 잎으로 허름하게 지어진 숙소인 움막집에서 생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적 은신처는 나무 밑에 있어 공중 정찰로도 잘 보이지 않는다고 한다.

마침 우기라 모기들이 없어 선원들은 다행히 말라리아에 걸리지는 않았지만, 개미들에게 물리고 가려움증에 시달렸다.

식사는 하루 두끼 정도 인도미 라면만 주어졌고 총을 들고 무장한 해적들의 감시를 받았다.

해적들은 마약까지 하기 때문에 어떤 행동을 할지 몰라 더 위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수 주가나 한국대사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석방 협상 과정에서 "해적들이 '선원들을 영영 못 볼 수 있다'고 협박하기도 했다"면서 "국민의 생명이 달린 문제라 긴장의 연속이었다"고 전했다. 선원 송출회사는 부산에 있고 가나에는 법인이 있다.

석방된 한 선원도 "대사 차량기와 영사 조끼에 달린 태극기를 보는 순간 한 달 넘게 괴롭히던 긴장이 순식간에 풀려버렸다"면서 석방을 위해 노력해준 정부와 외교부, 나이지리아 대사관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들이 석방후 가장 먼저 접한 한국음식은 삼겹살과 김치였다.

나이지리아 대사관이 마련한 안전 숙소에서 생활하고 있는 선원들은 코로나바이러스 유전자증폭(PCR) 진단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함께 풀려난 가나인 동료도 병원 검진을 받고 가나 영사에게 인계됐다.

선원들은 당초 선적지인 가나로 가려다가 한국으로 돌아가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이지리아가 국경봉쇄 중이라 제일 빠른 항공편이 8월 초에 있는데 아직 현지 정부 승인이 안 났다고 한다.

그동안 선원들의 석방 협상은 해당 선사에서 주관하고 한국대사관이 측면 지원했다.

선원들이 납치된 기니만은 해적들이 자주 출몰하는,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바다다.

정부는 기니만을 '고위험 지역'으로 분류하고 선원과 선박에 철수를 권고하는 한편 국제공조를 통해 해적 퇴치에 나서고 있다. 가나에는 한국 선원 100여명이 있다.

sungji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진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