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3.8°

2018.11.15(THU)

Follow Us

허리케인 '플로렌스' 美에 접근 중…동부해안 수만명에 대피령(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10 18:49

노스캐롤라이나, 연방재난지역 선포 요청…해안 관광지 피해 우려
3개주 비상사태…트럼프 "연방차원 지원 준비…모든 조처 취하라"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대서양에서 발생한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카테고리 4등급의 메이저급으로 발달해 미 동부 해안을 향해 접근하고 있다.

동부 해안지역 주민 수만 명이 대피 준비에 돌입했다.

10일(현지시간)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와 국립기상청(NWS)에 따르면 플로렌스는 이날 오후 현재 최고 풍속이 시속 130마일(209㎞)에 달해 카테고리 4등급 허리케인으로 세력을 키웠다.

노스캐롤라이나주 데어카운티에는 이날 오전부터 주민 수천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버지니아주 랠프 노덤 지사도 해안지대 주민들에게 강제 대피령을 내렸다. 주 당국은 11일 오전부터 주민에게 대피하라고 권고했다.

허리케인의 영향권에 드는 주민은 버지니아에서만 24만여 명에 달한다.

풍속이 시속 111마일(179㎞) 이상이면 카테고리 3등급으로 올라가는데 카테고리 3∼5등급을 메이저급 허리케인으로 분류한다.

국립허리케인센터는 "플로렌스가 오늘 아침 메이저 허리케인이 됐다. 13일까지 극도로 위험한 상태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플로렌스는 13∼14일께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데어카운티 재난당국은 덕, 코롤라 등의 관광명소가 있는 해터라스섬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11일까지 대피하라고 명령했다.

카운티 당국은 "데어카운티 주민에게는 허리케인의 이동 시간과 관계없이 가능한 한 빨리 대피하도록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데어카운티 전체 인구는 3만 명이지만, 여름 관광시즌에는 관광객이 많아 유동인구가 크게 늘어난다.

로이 쿠퍼 노스캐롤라이나주 지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연방 차원의 재난지역을 선포할 것을 요청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사우스·노스캐롤라이나, 버지니아 주지사와 통화했다. 연방정부는 24시간 준비할 채비를 갖췄다"면서 "필요한 모든 예방조처를 취하라"라고 말했다.

현재 노스·사우스캐롤라이나와 버지니아 등 3개주에 비상사태가 선포돼 있다. 버지니아에는 주 방위군 병력 1천500여 명이 배치됐다.

노스·사우스캐롤라이나 학교 중 상당수가 11일부터 휴교한다.

미 동부해안 지역에 메이저 허리케인이 상륙하는 것은 1851년 이후 11번째라고 일간 워싱턴포스트가 기상전문가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미 대륙에 접근하는 허리케인은 주로 남부 플로리다와 멕시코만 일대 루이지애나, 미시시피, 텍사스에 영향을 미친다.

동부 해안지역에는 폭풍해일에 따른 인명피해도 우려되고 있다.

데어카운티 재난당국은 "모든 해변에 수영 금지령을 내렸다. 주민과 관광객은 해안에서 떨어져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기상업체 애큐웨더는 "플로렌스가 300㎜ 이상의 폭우를 동반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많은 곳은 500㎜ 이상 내릴 수 있다"고 예보했다.

버지니아 해안의 미 해군 기지에도 비상사태가 내려져 함정 피해 등을 막기 위해 방재작업을 하고 있다.

버지니아 노포크 해군기지는 함정 30척을 긴급 대피시켰다.

현재 대서양에는 플로렌스 외에 '헬렌', '아이작' 등 3개의 허리케인이 동시에 발생한 상태다.

헬렌은 미 대륙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이며, 아이작은 카리브해 섬나라에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로이터 제공][https://youtu.be/hWQPAkYSgrk]

oakchu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관련기사 미국 허리케인 시즌 시작…열대성 폭풍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