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

2018.09.20(THU)

Follow Us

르윈스키, 생방송서 ‘클린턴 성추문’ 질문받자 뛰쳐나가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05 05:06


1998년 백악관 인턴 근무 당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성 추문에 휩싸였던 모니카 르윈스키(왼쪽) [TED, AP=연합뉴스]

20년 전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과 성 추문에 휘말린 모니카 르윈스키가 방송 인터뷰 도중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의 관계'를 질문받자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르윈스키는 지난 3일(현지시간) 밤 이스라엘 예루살렘의 뉴스매체 '채널2'의 한 생방송 프로그램 출연했다가 돌발 행동을 했다.

이날 르윈스키는 방청객들에게 '인터넷의 위험성과 긍정적 측면'에 대해 강연 후 진행자와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뉴스 진행자인 요닛 레비는 르윈스키에게 성 추문으로 인한 피해에 대해 여전히 클린턴 전 대통령의 개인적 사과를 원하는지 물었다.

최근 클린턴 전 대통령이 미 NBC방송 인터뷰에서 "르윈스키에게 공개적인 방식으로 여러 번 사과한 만큼 개인적으로 사과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밝힌 데 대한 질문이었다.

이와 관련한 진행자의 질문이 이어지자 르윈스키는 "미안하다. 더 할 수 없을 것 같다"며 자리를 떠났다.

이 장면은 이스라엘 예루살렘 지역에 TV로 생중계되며 논란으로 이어졌다.

문제가 커지자 르윈스키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당시 상황과 입장을 전했다.

그는 트위터에서 "행사 전날 진행자와의 사전 미팅 때도 같은 질문을 받고 '그건 선을 넘은 주제다'라는 입장을 분명히 한 바 있다"며 "무엇을 논하고, 논하지 말지에는 명확한 선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진행자가 우리의 합의를 완전히 무시하고 무대에서 그 질문을 계속했고, 내가 속았다는 것이 분명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여성이 자신을 옹호하고, 타인이 자신의 이야기를 마음껏 다루지 못하게 하는 것이 어느 때보다 더 중요했다"며 인터뷰를 중단하고 자리를 떠난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관객들에게는 대화가 이런 식으로 끝날 수밖에 없었던 것에 대해 매우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르윈스키의 주장에 방송사 측은 "질문은 정당했고, 가치 있었으며 공손했다. 르윈스키의 요구를 넘어서지 않았다"면서 합의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한편 르윈스키는 22살이었던 1998년 당시 백악관 인턴으로 있으면서 클린턴 전 대통령과 성 추문에 휩싸였다.

이 일로 클린턴 전 대통령은 탄핵 위기로까지 몰렸다.

르윈스키는 이 사건으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현재 르윈스키는 집단 괴롭힘 방지 운동가로 활동 중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