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19.08.21(Wed)

WP "화웨이, 北에 몰래 통신망 지원했다" 내부 문건 폭로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7/22 07:47

"화웨이, 협력사 통해 북한 지원"
2008년 북한 체오사의 계약서 공개
"중국에 대한 미국의 분노 야기할 것"
트럼프, 화웨이 '조사 가능성' 시사



중국 화웨이가 북한의 통신망 구축을 은밀히 지원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과 무역분쟁으로 홍역을 치른 중국의 최대 ICT 업체 화웨이가 북한의 이동통신망 구축을 은밀히 도운 정황이 나왔다. 통신장비 부품 상당량을 미국 기업에서 조달하는 화웨이가 광범위한 제재를 받는 북한에 장비를 공급했을 가능성도 있어 국제적인 파문으로 확산할 전망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22일(현지시간) 익명을 요구한 화웨이의 전 직원으로부터 북한 이동통신망 구축과 관련한 화웨이 내부 문건을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WP, 내부 계약서 입수
WP가 공개한 내부 문서에 따르면 화웨이는 중국의 국유 기업인 '판다국제정보기술'과 협력해 2008년부터 적어도 8년 동안 북한 내부의 상업 이동통신망 구축에 관여하거나 장비의 유지·보수를 도운 것으로 보인다.

특히, WP가 입수한 자료 중 2008년 3월 17일 날짜가 명기된 'UMTS 가격 결정 계획'이라는 제목의 계약서에는 과거 작업 주문서와 계약 내용 등이 담겨 있다. UMTS는 유럽의 3세대(3G) 이동통신 기술을 의미한다.

이 계약서에는 북한이 이집트 기업과 합작해 세운 통신회사 '체오(CHEO)'의 이름도 등장한다. 체오는 2008년 북한 체신성 산하 조선체신회사와 이집트 통신사 오라스콤이 합께 만든 업체다. 북한에서 '고려링크'라는 이름의 휴대전화 사업을 벌인 바 있다. 체오 합작사 설립 당시 조선체신회사와 오라스콤의 지분비율은 각각 25%, 75%인 것으로 알려졌다. 계약서에는 판다국제정보기술 회장과 오라스콤의 나기브 사위리스 최고경영자(CEO)의 서명도 포함돼 있다.



워싱턴포스트가 입수한 화웨이 내부 문건. 해당 계약서에는 화웨이가 중국 국영기업 판다국제정보기술과 협력해 북한 통신업체 체오(CHEO)에 협력한 정황이 나와 있다. [사진 화웨이 내부 문건 캡처]






WP에 따르면 화웨이는 북한의 고려링크 통신 서비스에 전방위적으로 관여한 것으로 보인다. '네트워크 통합'과 소프트웨어는 물론, 고려링크의 '확장' 프로젝트에도 화웨이가 참여했다고 WP는 전했다. 또, WP는 현직 화웨이 직원을 통해 회사(화웨이)가 북한에 제공한 많은 개량사업 중 하나인 2012~2013년 고려링크의 자동응답 시스템 구축도 지원했다고 전했다.

중국 기업 확산여부 주목
이번 화웨이 내부 문건 폭로를 통해 중국의 또 다른 통신장비업체인 ZTE도 북한 통신망 구축을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WP는 "합작사(체오) 계약으로 오라크콤은 2015년까지 북한의 통신망 운영 독점권을 얻었지만 북한 정부는 ZTE 장비를 사용하는 경쟁사 '강송'을 2013년 설립했다"며 "강송은 북한의 주요 통신 사업자로 기존 고려링크를 빠르게 대체했다"고 전했다.

WP의 사실관계 확인 요청에 미 재무부는 논평을 거부했다. 판다그룹 관계자도 WP에 별도의 논평을 내지 않았다. 화웨이는 WP에 성명을 내고 해당 의혹을 부인했다. 조 켈리 화웨이 대변인은 "우리는 사업을 벌이는 국가와 지역의 모든 수출 및 규정, 법을 준수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미·중 갈등에 영향 끼칠까
WP 보도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나 화웨이에 대한 조사 의지가 있음을 시사했다. 이날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와 회담에 들어가기에 앞서 화웨이 보도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파악해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웨이와 북한의 연관성은 화웨이 및 중국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미국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WP는 전망했다. 에반스 리비어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수석부차관보는 "화웨이와 북한이 연관돼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워싱턴의 정치·외교적인 분노를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