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3°

2018.09.21(FRI)

Follow Us

뉴욕증시, 나프타 주시·기술주 불안…다우 0.09% 상승 마감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05 14:00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협상을 주시는 가운데 혼조세를 보였다. 페이스북 등 주요 기업의 의회 청문회 출석 부담으로 기술주는 큰 폭 하락했다.

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2.51포인트(0.09%) 상승한 25,974.9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12포인트(0.28%) 하락한 2,888.6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6.07포인트(1.19%) 내린 7,995.17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들은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에 대한 상원 청문회를 주목했다. 미국과 캐나다의 나프타 재협상과 신흥국 시장 상황도 주시했다.

셰릴 샌드버그 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OO)와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가 이날 상원 정보위원회의 대선 개입 관련 청문회에 출석했다. 미 상원은 구글에도 출석을 요청했지만, 구글이 응하지 않았다.

이에따라 주요 소셜미디어 기업에 대한 규제 강화 우려가 커지면서 트위터 주가가 6.1% 하락하는 등 해당 기업 주가가 부진했다.

넷플릭스 주가는 6.2%가량 급락했다. 이밖에 전일 시가총액 1조 달러를 넘었던 아마존 주가도 동반 약세를 보이는 등 기술주 전반이 부진했다.

미국과 캐나다의 나프타 재협상 관련 긴장도 팽팽하게 유지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캐나다를 협정에서 제외할 수 있다는 엄포를 내놨고,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도 자국에 불리한 합의는 하지 않겠다며 맞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이날 오후 백악관 회견에서는 캐나다와의 협상 결과가 며칠 내로, 이르면 오늘도 나올 수 있다고 하는 등 협상 타결에 가능성도 내비쳤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교장관은 이날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의 회담을 앞두고 양국의 건설적인 대화가 기대된다는 발언을 내놓기도 하는 등 협상 타결에 대한 기대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터키와 아르헨티나 등 신흥국 시장 불안에 대한 부담은 커졌다.

인도네시아와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의 외환시장도 불안에 휩싸이면서 신흥국 위기의 확산 우려가 부상했다. 인도네시아는 이날 20년래 최저치로 떨어진 루피아화 방어를 위해 일부 제품의 수입 관세를 최대 네 배 올리는 비상조치를 내놓기도 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일부 언론이 미국과 50~100억 달러 상당의 크레디트라인을 논의 중이라는 보도를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아르헨티나 재무장관은 미국과 해당 논의를 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재무장관은 국제통화기금(IMF)과 논의는 진전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종목별로는 페이스북 2.3% 하락했고, 아마존 주가도 2.2% 떨어졌다. 연방수사국(FBI)가 회사의 외환정책에 대한 수사에 돌입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주가는 1.3%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1.5% 하락했다. 반면 필수 소비재는 1.18% 올랐고, 재료 분야도 0.61%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혼재됐다.

미 상무부는 7월 무역적자가 전월 대비 9.5% 늘어난 501억 달러(계절 조정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이후 최대 무역적자다. 무역분쟁에 따라 대두(콩) 등을 중심으로 수출이 1.0% 줄었지만, 수입은 0.9% 늘었다.

이에따라 무역분쟁이 3분기 이후 미국 성장에 악영향을 미치기 시작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됐다.

반면 공급관리협회(ISM)-뉴욕에 따르면 지난 8월 뉴욕시의 비즈니스 여건 지수는 전월 75.0에서 76.5로 상승했다. 2006년 11월 77.1을 기록한 이후 거의 12년 만에 최고치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신흥국 시장 불안이 미국 증시에도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야디니 리서치의 에드 야디니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은 미국 경제를 부양했지만, 무역갈등으로 세계 다른 지역을 억누르고 있다"며 "이는 신흥국 시장의 광범위한 위기를 초래할 위험이 있다"고 진단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9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9.0%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5.7% 상승한 13.91을 기록했다.

jwoh@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국제뉴스공용1

관련기사 2018 뉴욕증시 폭등 폭락 세계 한국-6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