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9.3°

2018.11.16(FRI)

Follow Us

'트럼프, 취임 한달 뒤 합참의장에 '대북 선제공격' 플랜 요청'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04 16:01

WP 밥 우드워드 저서 '비화' 소개…"주한미군 중요성 묵살…매티스 '5∼6학년 수준' 격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 '한미FTA 폐기' 서한 트럼프 책상서 몰래 치우기도"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해 초 백악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많은 재원을 투입해 주한미군을 주둔시키는 데 대해 거듭 회의론을 제기했고, 북미간 긴장이 고조된 지난해 임기 초반에는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에게 선제적 군사공격 방안 마련을 요청했다는 주장이 4일(현지시간) 제기됐다.

이와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한때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폐기를 위한 서한을 작성했으나, 파장을 우려한 게리 콘 당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편지를 몰래 치우며 '사태 진화'를 시도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러한 '비화'(秘話)는 과거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 당시 '워터게이트' 특종기자인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이 곧 펴낼 신간 '공포:백악관의 트럼프'(Fear:Trump in the White House)를 통해 공개됐다.

WP는 이날 다수의 관계자 인터뷰 등을 거쳐 트럼프 행정부 들어 백악관의 운영 실상과 주요 정책의 결정 과정 등에 대한 뒷얘기를 담은 이 책의 사본을 입수했다며 그 내용을 보도했다.

WP는 "우드워드는 국제적 현안에 대한 (트럼프의) 호기심 및 지식 부족, 군과 정보 지도자들의 주류적 시각에 대한 그의 경멸로 인해 트럼프의 국가안보팀이 얼마나 충격을 받았는지에 대해 여러 차례에 걸쳐 상세하게 기술하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된 책 내용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 19일 열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자리에서 알래스카에서는 15분 걸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감지를 7초 안에 할 수 있는 특수정보임무를 포함, 한반도 내 대규모 주한미군 주둔의 중요성을 '묵살'했다. 정부가 왜 이 지역에 재원을 써야 하는지 의문을 제기했다는 것이다.

이에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은 "우리는 3차 대전을 막기 위해 이걸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회의장을 떠난 뒤 "매티스는 가까운 동료들에게 '대통령은 5∼6학년처럼 행동했고, 그 정도의 이해도를 갖고 있다'고 말하며 격분하고 당혹해 했다"고 우드워드는 기술했다.

그 이후 트럼프발(發) 주한미군 철수론 내지 감축론이 몇 차례 보도되고 이에 행정부 차원에서 진화에 나섰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6·12 북미정상회담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주한미군 주둔과 관련, 경비 문제를 거론하며 "나는 그들(주한미군)을 돌아오게 하고 싶다"면서 주한미군을 빼내는 문제는 현재 북미 간 논의에 포함돼있지 않으나 어느 시점에 그렇게 하길 원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우드워드에 따르면 많은 고위 참모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에 불안감을 표출하며 부정적 시각을 드러냈다고 한다. 매티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민이나 언론 등 주제에 대해 엉뚱한 곳으로 빠지는 경향을 거론하며 "국방장관이 항상 그들이 모시는 대통령을 선택하게 되는 건 아니다"라는 말을 한적도 있다고 WP가 소개했다.

WP는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핵 위협 대응을 둘러싼 행정부 내부의 염려에 대한 에피소드도 거론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한 달 뒤 던퍼드 합참의장에게 북한에 대한 선제 군사 공격에 대한 플랜을 요청해 '전투 베테랑'인 그를 당황케 했다는 일화를 소개했다.

또한, 지난해 9월 트럼프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리틀 로켓맨'이라고 부르며 한창 '말의 전쟁'을 벌일 당시 참모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자극할 수 있다고 걱정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롭 포터 당시 백악관 선임 비서관에게 "이것은 지도자 대 지도자, 사나이 대 사나이, 나와 김(정은)에 관한 것"이라며 이 상황을 '의지의 대결'로 본다고 말했다고 WP는 책 내용을 전했다.

이 책에는 '관세폭탄' 정책 등을 둘러싼 트럼프 대통령과의 갈등으로 지난 3월 사임한 게리 콘 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FTA 폐기 시도를 막으려고 안간힘을 썼던 '비화'도 소개됐다.

우드워드에 따르면 콘 전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 관련 국수주의를 억누르기 위해 절치부심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의 무역협정에서 공식적으로 철수하는 내용으로 서명하려고 했던 서한을 트럼프 대통령의 책상에서 '몰래 빼내 도망쳤다'는 것이다.

콘 전 위원장은 훗날 동료들에게 "국가안보를 보호하기 위해 서한을 치웠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편지가 사라진 것을 눈치채지 못했다"고 회고했다고 한다.

WP는 콘 전 위원장이 문제의 서한을 치운 시점을 구체적으로 거론하진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FTA 폐기를 시사한 지난해 9월 전후의 일로 추정된다는 관측이 나온다.

WP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로 포터 당시 비서관이 폐기 통지 서한 초안을 썼다가 우여곡절 끝에 봉합되는 등 비슷한 일이 있었다면서 "결국 트럼프 행정부는 한미FTA와 나프타 둘 다 폐기하지 않고 새로운 조건에 대한 협상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이 책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4월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민간인에게 화학 공격을 감행했을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매티스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그 독재자를 암살하길 원한다'고 말했다는 일화도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제기랄 그를 죽이자! 쳐들어가서 제기랄 많이 죽이자"이라고 말하자 매티스 장관은 "즉시 착수하겠다"고 답했지만, 정작 전화를 끊고 나서는 고위 참모에게 "우리는 어떤 것도 하지 않을 것이다. 신중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실제 당시 국가안보팀은 보다 전통적인 방식인 '공습'에 대한 옵션들을 개발했고,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공습을 지시하기에 이른다.

우드워드에 따르면 존 켈리 비서실장은 자주 화가 난 채 동료들에게 '대통령이 불안정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곤 했다고 한다. 켈리 비서실장은 소규모 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그는 멍청이다. 그에게 무언가를 납득시키는 건 무의미한 일이다. 그는 궤도를 이탈했다. 우리는 '미친 도시'(Crazytown) 안에 있다. 나는 우리가 왜 여기 있는지 모르겠다. 이 것(비서실장직)은 내가 일찍이 해본 일 중 최악"이라고 했다는 것이다.

이 책에는 그 외에도 트럼프 대통령 특유의 국정운영 스타일과 그에 대한 백악관과 주변 참모들의 '좌절'에 대한 일화들을 폭로하고 있어 트럼프 대통령의 반발 등 파문이 예상된다.

hanks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송수경

관련기사 9월 남북 정상회담-남북 북미 특사 파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