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6°

2018.11.15(THU)

Follow Us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인 보이콧 철회…묵은 갈등 풀고 재도약 한목소리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0 03:28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공식기자회견에서 전양준 집행위원장(왼쪽)과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국제영화제(BIFF)를 둘러싼 영화인과 부산시의 묵은 갈등이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10일 오후 서울에서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전양준 집행위원장과 함께 수도권 영화단체 대표, 영화감독, 배우 등 영화인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는 민선 7기 오거돈 부산시장 취임 이후 처음 열리는 수도권 영화인과 만남의 자리였다.

특히 한국영화감독조합을 비롯한 영화단체들이 부산국제영화제 보이콧 선언을 철회한 상태에서 열린 간담회로, 부산시와 영화계 간 불화를 털어내고 영화제 재도약을 다짐하는 자리가 됐다.

이 자리에서 오 시장은 최근 발표한 부산시 영화정책추진종합계획을 설명했다.

또한 오 시장은 부산국제영화제의 재정적 안정을 위해 지원 국비를 일반회계로 전환해 증액하고, 아시안필름마켓을 영화제와 분리해 별도의 국비 예산 30억원을 요청하는 등 부산시의 영화제 발전계획에 관해 영화인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더불어 오 시장은 영화영상발전기금 1000억원 조성 계획과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 월드시네마 랜드마크 조성 사업에 관해서도 설명하고, 영화인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그동안 부산시가 부산국제영화제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훼손하고 상처를 드린 점을 공식 사과한다”며 “앞으로 부산국제영화제를 세계적 영화제로 키우고 부산을 영화·영상도시로 육성하는 데 부산시와 영화인이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