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8°

2018.09.20(THU)

Follow Us

'협상' 현빈 "전형적이지 않은 악역 표현하고 싶었다"

[OSEN] 기사입력 2018/09/10 00:33

[OSEN=박판석 기자] 영화 '협상'의 현빈이 인질범이자 악역인 민태구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현빈은 10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에서 열린 영화 '협상' 언론 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민태구가 분명히 악역이다"라며 "인간적인 면을 가지고 있고, 전형적이지 않게 표현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현빈은 다른 작품을 참고하기 보다는 손예진, 이종석 감독과 함께 현장에서 풀어냈다고 노하우를 전했다. 현빈은 "다른 레퍼런스를 참고하면 악영향이 있다"며 "현장에서 손예진과 이종석 감독과 많은 대화를 하면서 캐릭터를 만들어갔다"고 설명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현빈 분)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손예진 분)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 오는 19일 개봉./pps2014@osen.co.kr

[사진] 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박판석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