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3°

2018.09.20(THU)

Follow Us

'내가 성장엔진 열어' vs'나때부터 회복'…트럼프-오바마 신경전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10 10:03

트럼프 잇따라 공치사…오바마 "공화당, 갑자기 기적이라 말해" 견제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견조한 성장세를 보이는 미국 경제에 대해 잇따라 공치사에 나서면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미묘한 신경전 양상까지 벌어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2016년 대선에서 민주당이 이겼으면 당시 약 1%에서 쪼그라들고 있던 국내총생산(GDP)이 4.2% 대신 마이너스 4%를 기록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분기 전 분기 대비 4.2%를 기록한 미국의 GDP 성장률을 사실상 자신의 공으로 치켜세운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규제(완화)와 감세로 멋진 경제성장 엔진을 열었다"면서 "(민주당이 집권했으면) 우리의 시스템은 질식되고, 악화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4.2%(2분기)의 GDP 성장률은 100년 이상 만에 처음 실업률(8월 3.9%)보다 높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오바마 전 대통령과의 신경전의 연장 선상에서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지난 7일 일리노이대학에서 연설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정치인들이 수년간 부채질해온 분노를 이용하고 있다"고 이례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판에 나서면서 미 경제 성장세에 대해서도 뼈있는 언급을 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여러분이 지금 경제가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에 대해 얘기를 들을 때 이 회복세가 언제부터 시작됐는지 기억하자"면서 "여러분이 계속되는 '경제 기적'에 대해 들을 때, 일자리 숫자가 나올 때, 공화당은 갑자기 그것이 기적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런 일자리 숫자는 (내가 집권하던) 2015~2016년에도 같았다는 것을 나는 그들에게 상기시키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발언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노스다코타의 연설에서 "오바마가 우리나라에서 일어나는 이 놀라운 일에 대해 공을 차지하려고 한다"면서 "오바마 대통령에게 말할 필요가 있다. 그것(공을 차지해야 할 사람)은 그가 아니다"고 날을 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만약 민주당의 의제가 됐다면, GDP는 4.2% 성장이 아닌 4.2% 줄어들었을 것이다. 네거티브 성장을 봤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 뉴욕타임스(NYT)는 오바마 전 대통령은 금융위기로 추락한 미 경제를 회복세로 돌려놨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더 확장했다고 보도했다.

NYT는 글로벌 금융위기에 따라 2008~2009년 성장세는 2차 세계대전 이후 경기침체 때보다 더 둔화했지만, 오바마 전 대통령의 집권 초기 특별한 경제 개입으로 성장세가 이례적으로 안정화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집권 19개월간 미국의 일자리는 358만 개가 새로 생겨났지만, 이는 오바마 전 대통령의 집권 마지막 19개월간 창출된 일자리 396만 개보다는 모자란다고 전했다.

또 2분기 GDP 성장률이 4.2%를 기록하는 등 트럼프 행정부에서 미 경제는 오바마 행정부 집권 후반기보다는 더 높은 속도로 성장하고 있지만 최근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인 때는 오바마 전 대통령 집권 시기였던 2014년이라고 지적했다. 4.9%의 성장률을 기록한 2014년 3분기를 언급한 것이다.

베스트셀러 경제학 교재 '맨큐의 경제학'의 저자로 우리나라에도 잘 알려진 그레고리 맨큐 미국 하버드대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미 경제는 오바마 전 대통령의 집권 후반기에 양호한 상태였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감세가 경제를 강하게 만든 것으로 보이지만 반면 장기적 재정 균형을 악화시켰다"고 지적했다.

미 GDP 성장률이 100년 이상 만에 실업률보다 높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주장에 대해서도 미시간대 저스틴 울퍼스 경제학 교수는 트위터를 통해 2006년 1분까지 이미 수십 차례 있었다고 반박했다.

lkw777@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귀원

관련기사 트럼프, 우드워드 신간- X파일 브루스 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