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4°

2018.09.22(SAT)

Follow Us

삼성, 노조원 가입·탈퇴 현황 매주 추적…불법사찰 정황

[조인스] 기사입력 2018/04/03 10:30

[앵커]

삼성이 늘 우리 사회의 화두가 될 수 밖에 없는 이유…이것은 삼성 사람들이 누구보다 잘 압니다. 그들이 이 나라 최대의 기업이기 때문이고 단지 그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막대한 자본력으로 이 나라의 정치와, 언론, 관계, 학계등 영향을 미치지 않는 곳이 없기 때문입니다. 이런 삼성이 작년 2월,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된 뒤에 미래전략실 해체를 포함한 '경영 쇄신안'을 발표한 바 있죠.

삼성을 향해서 제기된 문제점들을 돌아보고 거듭나겠다는 약속이었습니다. 그러나 줄곧 논란이 돼 왔던 '무노조 전략'은 버리지 않고 이후에도 유지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특히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서 확보한 수천건의 문건에는 사측이 조사한 노조원 가입과 탈퇴 현황 등이 담겨 있어서 노조와 검찰측은 이를 회사가 '사찰'을 벌인 정황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먼저 심수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2013년 7월, 삼성전자 제품을 수리하는 서비스센터의 직원 약 400명이 노동조합을 출범시켰습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산하 '삼성전자 서비스 지회'입니다.

무노조 경영을 표방해온 삼성그룹의 계열사 노조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였습니다.

삼성은 이때부터 2015년까지 약 2년 간 노조원 숫자의 변동 추이를 매주 면밀히 추적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 등에 따르면 최근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삼성전자 인사팀 직원의 외장 하드에서 발견된 문건에 이같은 내용이 담겼습니다.

외장하드에는 일주일 단위로 작성된 노조원들의 가입과 탈퇴 현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노조에 가입하고 탈퇴하는 이유까지도 상세히 담겼는데, 주변인들의 전언이나 당사자들의 소셜미디어 게시글까지 파악해 덧붙였다고 합니다.

노조측은 이에 대해 "불법사찰"이라는 입장입니다.

검찰 역시 삼성 경영진이 노조원들을 상대로 사실상 사찰을 벌인 정황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현행법상 고용주가 정당한 노동조합 활동을 간섭하거나 방해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집니다.

삼성전자는 이와 관련해 "실무자들이 작성한 문건에 실행되지 않은 다양한 검토 의견이 포함됐을 수 있지만, 수사중인 사안이라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삼성, 노조와해 문건…3년여 만에 수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