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3°

2018.09.22(SAT)

Follow Us

드루킹에 '매크로' 건넨 공범 영장…'배후' 수사도 속도

[조인스] 기사입력 2018/04/18 14:30

[앵커]

'드루킹'으로 불린 김모 씨 일당의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조작을 위해 쓰인 '매크로 프로그램'을 구해왔던 박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은 드루킹 일당의 '계좌 추적'에도 속도를 내면서 이들이 사용한 자금의 출처와 함께 배후가 있는지 여부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김민관 기자입니다.



[기자]

온라인에서 필명 '서유기'로 활동한 박모 씨는 지난 1월 '드루킹' 김모 씨 지시를 받고 '매크로 프로그램'을 구입해 건넸습니다.

이후 드루킹과 박씨 등 일당은 이 프로그램을 동원해 네이버 댓글의 공감수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매크로는 댓글 추천이나 공감 표시 등을 할 때 여러 개의 작업을 한 번에 자동으로 실행하는 프로그램입니다.

경찰은 박 씨가 어떤 경로로 매크로 프로그램을 구매했는지, 비용은 어떻게 마련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수사 인력을 충원한 경찰은 드루킹 일당이 사용한 자금 출처를 확인하는데도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임대료와 인건비 등으로 매달 수천 만원을 쓴 것으로 추정되지만 출처가 분명하지 않아 배후가 있는지 여부도 조사 중입니다.

이를 위해 경찰은 15개 금융회사에서 드루킹 일당 명의로 된 30여 개의 계좌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습니다.

또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휴대전화 170여 대의 구입 시기와 통화 내역도 추적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드루킹 구속-파로스 공범 김경수 협박-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