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8°

2018.11.15(THU)

Follow Us

4·27 선언 준비…비핵화·종전선언 '한반도 평화 패키지' 박차

[조인스] 기사입력 2018/04/19 11:23

문 대통령 "남·북·미, 비핵화 개념에 차이 없다"
"북, 주한미군 철수 요구 안 해"

[앵커]

대한항공 오너 일가의 갑질 파문은 이제 밀수 의혹으로 번지면서 새로운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또다른 재벌가의 갑질 폭로도 터져나왔습니다. 오늘(19일) 이 문제를 잠시 후에 자세히 보도해드리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책상 위에 내일 핫라인 전화기가 설치됩니다. 이제는 남북한 정상들이 필요하면 언제라도 서로 의견을 주고 받을 수 있게 되는겁니다. 회담 의제도 윤곽이 잡혔습니다. 청와대는 4·27 판문점 남북선언을 통해서 '한반도 비핵화'와 '종전선언'을 묶는 이른바 '한반도 평화 패키지'를 구상하고 있습니다.

이성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에서 한국전쟁의 종료를 선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65년 동안 끌어온 정전체제를 끝내고 종전선언을 거쳐 평화협정의 체결로 나아가야 합니다.]

비핵화와 더불어, 휴전체제를 평화협정 체제로 바꾸는 것을 정상회담 의제로 삼겠다고 공식화한 것입니다.

청와대는 이런 내용을 담은 4·27남북정상회담 선언을 준비중입니다.

문 대통령은 회담 전망도 낙관했습니다.

북한이 비핵화에 적극적인데, 주한미군 철수나 미국이 받아들이기 힘든 조건을 달지 않고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이 비핵화 대가로 주한 미군 철수를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 공식 확인된 것은 처음입니다.

가장 중요한 비핵화 개념에도 남북미 사이에 차이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실현 방식이 과제라며 북미가 해법을 잘 찾도록 조율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남북 정상회담 4월27일 판문점에서-1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